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너와 내가 우리로 묶일 때 삶은 더욱 안전해지고 따뜻해진다. 난민으로 한국사회에 정착한 이들이 서로를 엮고 보듬으며 함께 살아가기 위한 작은 희망의 발걸음을 내디뎠다.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 난민공동체는 6월 28일 오전 11시 ‘GLOBAL SHOP’ 를 개소했다.
▲ "우리는 함께하기 때문에 목표를 이룰 수 있습니다"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 난민공동체는 6월 28일 오전 11시 ‘GLOBAL SHOP’ 를 개소했다.
ⓒ 김영의

관련사진보기

 
지난 6월 28일 안산시 단원구 내 건물 지하에서는 온몸을 짓누르는 무더위 속에서도 웃음이 끊임없이 흘러나왔다.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 난민공동체는 이날 오전 11시 'GLOBAL SHOP' 개소식을 열었다.

"우리는 함께하기 때문에 목표를 이룰 수 있습니다. 우리는 강합니다. 이 가게가 커져서 한국에 거주 중인 난민 가정에 알려지고 그들이 밖으로 나올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로 개소식을 시작한 라이싸씨는 "난민을 위해 물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가게를 열게 됐다. 아이디어를 내서 같이 하는 이들과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 안산시 등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곁에 있어 주며 함께 해주는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GLOBAL SHOP’은 난민공동체 ‘다이나믹 워먼(Dynamic Women)’ 자조모임에서 운영한다.
▲ 상설 나눔공간 개소 ‘GLOBAL SHOP’은 난민공동체 ‘다이나믹 워먼(Dynamic Women)’ 자조모임에서 운영한다.
ⓒ 김영의

관련사진보기

 
'GLOBAL SHOP' 어떻게 운영될까?

'GLOBAL SHOP'에 함께하고 있는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는 지난 2010년부터 난민 엄마들을 만나오다 2015년부터 한국어교육, 재봉, 네일아트, 아이 키우는 방법 등 난민공동체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난민공동체는 올해 '다이나믹 워먼(Dynamic Women)'이란 자조모임을 결성해 난민을 위해 스스로 일하는 모임을 만들었다. 모임을 통해 '우리(난민)를 위해 어떤 일을 할까?' 고민하던 이들은 1년에 두 번 열리던 바자회를 상설 가게로 운영하자고 뜻을 모았다.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 재단법인 바보의 나눔, 안산시 등의 지원을 받아 상설 가게를 준비해 나가며 물건 판매보다는 내가 가지고 있는 물건 중 사용하지 않거나, 주변에서 나눔 받은 물건을 다른 이에게 나누는 공간으로 따스함을 덧입혔다.

좀 더 많은 이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일정 금액을 참가비로 내고 정해진 개수만큼 물건을 가져갈 수 있게 했다. 참가비는 난민 가정의 자립지원과 자조모임 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며 가게는 자조모임에서 순번을 정해 자원봉사로 운영한다.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 이승미 센터장은 "난민교육장으로 운영되던 공간 일부를 난민공동체 자조모임인 Dynamic Women이 중심이 돼 'GLOBAL SHOP'으로 문 열게 됐다. 엄마들의 말처럼 이 가게가 커져서 한국에 있는 다른 난민 가정들에 알려지고 그들도 밖으로 나와 서로 돕고 함께 살아가는 좋은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지역사회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GLOBAL SHOP'은 영유아 육아용품, 아동용 도서, 아동의류 및 잡화 등 성인 의류, 패션잡화, 도서(영어, 프랑스어), 생활용품과 주방용품, 소형가전 등을 나누며 월요일과 목요일은 쉰다. 일, 화, 토요일은 오전 10시~오후 4시 30분, 수, 금요일은 오전 10시~오후 4시 30분, 5시30분~8시까지 문을 연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안산시글로벌청소년센터(031-599-1773)로 하면 된다.
 
"이 가게가 커져서 한국에 거주 중인 난민 가정에 알려지고 그들이 밖으로 나올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 함께하는 우리는 강합니다 "이 가게가 커져서 한국에 거주 중인 난민 가정에 알려지고 그들이 밖으로 나올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 김영의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경기다문화뉴스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를 꿈꾸며 백수가 됐지만 결국 생계에 붙들려 경기다문화뉴스 등에 기사를 쓰며 살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