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6일 인천시 계양구 윤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 윤형선 후보 얘기듣는 권성동 원내대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6일 인천시 계양구 윤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선거가 박빙으로 불리고 있어 윤형선 후보를 응원하고 지원하기 위해 이 자리에서 회의를 진행하게 됐다. (중략) 이재명 지사처럼 무연고로 오로지 당선만을 목적으로 계양에 온다는 것이 말이 되는 짓인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캠프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한 말이다. '이재명 견제' 목적을 분명히 한 권 원내대표는  이렇게 말했다.

"이재명 지사의 낙선을 위해서 윤형선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 윤 후보는 오로지 계양만을 바라보고 가는 훌륭한 정치인이다. 이재명이 싫어서 윤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 아니다. 윤 후보가 훌륭해서다."

원내대책회의에 이어 이준석 당대표, 김기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도 이날 인천에서 릴레이 유세를 펼치며 화력을 모을 예정이다. 지방선거 사전투표 전날에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역인 '계양을'을 집중공략하는 것.

권성동 "요새 '계양이 호구냐'는 말 유행"

국민의힘의 행보는 '이재명 망신 주기'를 선거 주요 전략으로 삼는 모양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요즘 '계양이 호구냐'는 말이 유행한다. 계양구를 지역구로 뒀던 국회의원은 서울로 떠났고, 연고도 없는 사람이 국회의원을 하겠다고 왔다"라며 "민주당은 계양구민을 이중으로 우롱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우리 윤형선 후보가 이재명 전 지사를 앞지른다는 여론조사가 나오니 이 지사는 윤 후보를 향해서 지역 연고주의자라고 비난한다"라며 "정치인이 지역구에 연고를 두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현장에 참석한 윤형선 후보는 "이번 선거는 저 윤형선과 이재명의 대결이 아니다. 자신의 정치적 야욕을 위해서 계양주민을 이용하려는 비겁한 자로부터 인천과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지켜내는 선거"라면서 "범죄 피의자에게 피난처 제공하느냐 하는 공정과 상식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계양에 온지 25일도 채 되지 않은 분, 언제 떠날지 모르는 분, 혹시나 잘못되면 보궐선거를 치르게 할지도 모르는 분"이라면서 "25년의 텃새와 25일의 철새의 대결"이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계양을 10회 방문 약속... 김기현, 26일만 두 차례 유세
  
국민의힘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6일 인천시 계양구 윤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형선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26일 인천시 계양구 윤 후보 선거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은 선거 국면에 돌입하면서 이재명 후보 견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첫 회의(19일)를 인천 미추홀구에서 열 정도였다. 26일 또한 바통을 넘기는 방식으로 인천 유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오후 3시 30분과 오후 6시 두 차례 계양구 집중 유세에 참석한다. 이준석 당대표 또한 오후 6시 30분 인천 서구를 시작으로 오후 7시 30분엔 인천 계양구 먹자골목 인사에 나선다. 또 이 대표는 윤형선 후보의 선거운동원 등록해 10회 방문 지원을 약속했고, 사전투표 또한 계양구에서 하겠다고 공표했다.

당 지도부가 계양구에 집중하는 배경엔 윤형선 후보를 당선시키기보다는 최대한 이재명 후보의 힘을 빼놓겠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읽힌다. 여론조사에서 팽팽한 접전을 보이고 있지만, 실제 투표에선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이기기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당 내부에서 나온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여론조사가 접전으로 나오면서 당 입장에선 상당히 고무적인 건 맞지만, 윤형선 후보가 실제로 당선될 거라고 보진 않는다"라며 "윤 후보가 당선되면 더 좋지만, 당 지도부가 계양을에 집중하는 건 최대한 지지율 차이를 좁혀서 이재명 힘을 빼놓겠다는 계산"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