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 계양구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OBS경인TV 스튜디오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계양구을선거구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 계양구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OBS경인TV 스튜디오에서 열린 계양구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계양구을선거구 후보자 토론회"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26일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맞붙는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내세울 게 연고밖에 없으니까 자꾸 연고를 따진다"라며 "인천은 원래 외지인들이 모여 사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유능하고 영향력이 큰 정치인이 지역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라며 "(인천 계양을 지역에)잘못 왔다고 하는 사람은 극히 소수"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 텃밭으로 분류됐던 계양을에서 예상 밖 고전을 하고 있는 데 대해 "워낙 정당 지지율 격차가 커서 다 상쇄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정당 지지율은 일종의 산맥이라, 높은 산에 올라간 사람과 낮은 산에 서있는 사람의 차이"라며 "인물은 사실 가장 작은 요소"라고 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최근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86 용퇴론'을 제기해 당 내홍이 불거진 것을 두고선 "민주당 내부 문제가 선거에 그렇게 심각하게 영향을 미친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 위원장은 "제일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구도"라며 "취임 후 20일만에 치러지는 선거이고 한미정상회담까지 있었기 때문에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그러면서 "경기도는 정말 결과를 알 수 없는 초박빙 같다"라며 "수도권이나 또는 충남·대전·세종 이런 쪽들은 거의 비슷하게 소수점 격차로 결론이 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 자신을 향한 각종 수사에 대해선 "어처구니가 없다"라며 "지금 압수수색하는 건 쇼라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