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5일 정산장서 열린 합동유세에서 국민의힘 후보들이 단상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5일 정산장서 열린 합동유세에서 국민의힘 후보들이 단상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25일 열린 국민의힘 합동유세 현장
 25일 열린 국민의힘 합동유세 현장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유흥수 국민의힘 청양군수 후보를 비롯한 청양선거구 후보들이 25일 정산 장날을 맞아 합동유세를 열고 필승을 다짐했다.

지원유세에 나선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정계에 진출시킨 사람이 본인임을 강조하며 "여러분 손으로 뽑은 윤석열 대통령이 안정적으로 국정운영을 하려면 기호2번을 뽑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안정적으로 국정운영을 하려면 기호2번을 뽑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안정적으로 국정운영을 하려면 기호2번을 뽑아야한다”고 강조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이어 "물 들어왔을 때 힘차게 노를 저을 수 있도록 정권 교체에 이어 도정과 군정도 국민의힘으로 통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부의장은 최근 청양정가를 뒤흔들고 있는 보수진영의 분열에 대해서도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 부의장은 무소속을 선언한 신정용 후보를 향해 "보수는 원팀이어야 한다. 분열해서는 안 된다. 유흥수 후보로 단일화 해 달라"고 호소했다.
 
구기수 도의원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
 구기수 도의원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구기수 도의원 후보는 "지난 8년간의 의정활동 기간 청양군민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는 도의원이 더 큰 곳에서 더 큰 청양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 저를 비롯한 국민의힘 모든 후보들이 청양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 달라"고 당부했다.
 
군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유흥수 청양군수 후보
 군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유흥수 청양군수 후보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유흥수 청양군수 후보도 "정산 사거리에서 정산IC까지 4.5km 구간을 국가 기본 관리 계획에 반영시키겠다. 그리고 기획 당시에는 있었지만 무슨 연유에서인지 지금은 빠져있는 세종에서 보령까지 충청권 문화산업철도 구간의 청양 정산역을 정진석 국회 부의장과 함께 살려내겠다"고 약속했다.

국민의힘은 청양군 선거구에서 유흥수 청양군수 후보, 구기수 도의원 후보, 나인찬·한미숙·윤일목·이봉규·이석일·이준구·정혜선(비례) 군의원 후보가 출마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