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2대구세계가스총회(WGC)에서 축사를 한 뒤 알타니 카타르가스 사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5.24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2대구세계가스총회(WGC)에서 축사를 한 뒤 알타니 카타르가스 사장과 악수하고 있다. 2022.5.24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 참석한 민간 국제행사인 '세계가스총회(World Gas Conference)'에서 "최근 에너지와 원자재 수급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이 날로 증대되고 있다"면서 "수입선 다변화로 자원 비축을 확대하는 한편, 민간이 중심이 돼서 해외 투자의 활력을 높이고 해외 자원 개발에 관한 산업 생태계를 회복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은 24일 오전 10시부터 대구 EXCO에서 열린 '제28차 세계가스총회' 개회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한국은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 탄소중립을 달성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원전과 재생에너지, 천연가스를 합리적으로 믹스해 나가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한 "천연가스는 화석 연료 중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배출이 가장 적을 뿐 아니라 늘어난 글로벌 수요를 만족시키고 에너지 빈곤을 줄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보다 장기적인 시각을 가지고 탄소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이거나 수소 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그는 "(한국) 정부는 탄소 발생을 줄이기 위한 기술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국내외 수소 생산 기반을 확보해 안정적인 수소 공급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가스총회(WGC)는 가스산업 발전과 관련 지식·기술 공유 등을 위해 국제가스연맹(International Gas Union, IGU)이 주최하는 가스 분야 세계 최대 국제행사로 세계에너지총회(WEC), 세계석유총회(WPC) 등과 함께 에너지 분야 3대 행사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우리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미래, 에너지 정책에 달려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축사 서두에서 "세계 가스산업의 올림픽인 제28차 세계가스총회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이번 가스총회는 1931년 영국에서 처음 개최된 이래 아시아에서는 세 번째로 열리는 행사"라고 직접 행사의 의미를 설명하기도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세계사에서 유래를 찾을 수 없이 짧은 기간에 빠른 성장과 도약을 이뤄냈다.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이 이러한 발전의 큰 원동력이었다"며 "40년이 되지 않는 짧은 기간에 세계 LNG 수입 3위, LNG 저장용량 2위, 또 LNG 선박 수주 1위 등 글로벌 가스산업을 이끄는 핵심 국가로 성장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그는 "이제 에너지 부문은 산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넘어 세계 경제를 움직이는 그 자체가 중요한 요소가 됐다"며 "우리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미래가 에너지 정책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참석자들에게 "이번 세계가스총회에 세계 천연가스 공급기업과 또 수요기업, 에너지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며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의 위기, 기후 위기 속에서 여러분의 풍부한 경험과 혜안이 우리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열어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총회가 열리는 대구는 로봇, 미래차, 또 첨단 의료 산업의 중심"이라며 "이곳에 머무시는 동안 문화도시이자 스마트시티인 대구의 다채로운 매력과 정취에 흠뻑 빠지시길 바란다"고 축사를 마쳤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강주명 국제가스연맹 회장을 비롯해 알 타니 카타르가스 사장, 피터 클라크 엑슨모빌 부사장 등 세계 가스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또 WGC 주최 측은 이번 행사에 해외 관람객 2000명을 포함해 총 2만 명 정도가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