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장종태(왼쪽) 대전 서구청장 후보와 국민의힘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후보(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장종태(왼쪽) 대전 서구청장 후보와 국민의힘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후보(자료사진).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서철모 국민의힘 대전 서구청장 후보가 서울과 수도권 등에 공시가 27억 여원, 실거래가 약 40억 원 규모의 부동산을 소유했으면서도 대전에서는 아들명의의 전셋집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장종태 더불어민주당 대전 서구청장 후보는 "서구청장 선거에서 떨어지면 대전을 떠날 생각이냐"며 "이는 서구청장 후보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장 후보는 20일 오후 CMB가 마련한 대전 서구청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서철모 후보는 고위공직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 경기도 의왕시 아파트 전세권, 배우자 소유 상가 2채 등 소유하거나 전세권이 있는 부동산이 무려 5채나 된다. 부동산 신고액이 공시가로 약 28억 원, 실거래가로 4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이어 "공직자로서 어떻게 부동산 투자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한평생 공직생활을 하며 돈을 모아 서구 만년동에 집 한 채 있는 저로선 좌절감이 든다"고 말했다.

장 후보는 또 "더 놀라운 것은 서 후보가 지난 해 대전시행정부시장 시절 고위공직자 재산공개를 한 내용에 따르면, 대전 서구에는 집이 없었다. 그런데 이번 후보자 재산신고서를 보면, 얼마 전 서구에 있는 아들명의의 전셋집에 주소를 옮겨 놓았다"며 "수도권에 수십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보유했으면서도 정작 서구에서는 아들 명의의 전셋집에 사는 것은 서구청장 후보로서 부적절한 처사"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아들명의로 된 전셋집을 급하게 구한 이유가 무엇인지 유권자들은 궁금해 한다. 어떤 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특히 2021년 공직자 재산공개 자료에 따르면, 아들 재산이 5518만원으로 신고됐는데 1년도 안 돼 3억 여원의 전세를 계약할 정도로 재산이 늘어난 것은 누가 봐도 아들에게 재산을 증여한 것"이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장 후보는 "일부에서는 이러한 서 후보의 사정을 보면, 아마도 이번 선거에서 떨어지면 서울로 올라가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 후보는 "아들 둘 다 서울에서 대학을 다녔고, 저도 서울에서 근무했기 때문에 서울과 의왕에 아파트와 전셋집이 있는 것"이라면서 "이번에 아들 명의의 전셋집을 얻은 것은 아들이 대덕연구단지로 직장을 다니게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전세가는 3억 1천만 원이었다. 제가 아들에게 1억 원을 증여했고, 증여세 1천만 원도 세무서에 모두 납부했다. 그리고 나머지 2억 원은 친지로부터 빌렸다"며 "아들 나이가 서른이고, 직장생활을 하는데, 자신의 명의로 전세를 얻을 수 있는 것 아니냐, 제가 빌려 준 것도 매달 이자 차원에서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제가 서울로 올라가나, 여기에서 뿌리를 박아야지... 재산이 많은 것에 대해 없는 분들에게는 죄송스럽지만, 저는 어느 정도 살고 있기 때문에 부조리에 신경 안 쓸 수 있는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장 후보는 "재산도 있으신 분이 아들집에 얹혀 산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