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 보건 당국의 마스크 착용 권고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미 보건 당국의 마스크 착용 권고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미국에서 코로나19이 재확산하면서 보건 당국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나섰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의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0만732명으로 집계되며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줄어들던 2월 20일 이후 석 달 만에 처음으로 다시 10만 명을 넘어섰다.

특히 뉴욕, 시카고 등 대도시가 있는 북동부와 중서부 지역은 신규 확진자가 지난해 여름 델타 변이 확산세를 능가하고 있다. 더구나 가정용 자가검사 키트로 검사하는 확진자는 공식 집계에 잡히지 않아 실제 확진자 규모는 훨씬 클 것으로 보인다. 

또한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입원 환자도 2만2642명으로 2주 전보다 약 26% 늘었다. 이에 따라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은 지난 6주간 중단했던 브리핑을 이날부터 재개했다. 

미 코로나 재확산... 면역력 감소·방역 완화 등 원인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전파 위험도가 '중간' 또는 '높음' 단계인 카운티가 1주 전 24%에서 32%로 늘어났다"라며 "이는 미국인 3명 중 1명은 감염 위험이 높은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양한 경로를 통해 확진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어 마스크 착용, 조기 검사 및 치료 등 가용한 모든 도구를 사용해야 한다"라며 "특히 개인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고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는 등 스스로 보호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월렌스키 국장은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부스터샷) 대상을 현재 50세 이상에서 그 이하 연령대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AP통신은 최근 신규 확진자가 증가한 배경으로 오미크론 하위 변이 확산, 백신 접종자 또는 코로나19 감염자의 면역력 감소, 방역 지침 완화에 따른 마스크 미착용 등을 꼽았다. 

새로 취임하고 처음으로 브리핑에 나선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도 "전국적으로 신규 확진자가 상당히 증가하고 있다"라며 "미 의회가 백신과 치료제 구매를 위한 추가 예산을 승인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자 조정관은 "의회가 예산을 승인하지 않으면 가을이나 겨울에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치료제를 받을 수 없다"라며 "특히 치료제는 코로나19 사망자 감소에 큰 힘이 됐다"라고 밝혔다. 

바이든도 마스크 안 써... 전문가 "확실한 규칙 만들어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애플, 뉴욕타임스 등은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 계획을 미루고 당분간 재택근무를 연장하기로 했다.

반면에 지난 3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폐지했던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현 시점에서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만약 변화를 줄 경우 사람들이 패닉 상태에 빠지고 도시 기능이 마비될 것"이라고 반대했다. 

이와 관련해 하버드대학 감염병 전문가 락시미 가나파시 교수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보건 당국은 권고를 넘어 확실한 규칙을 만들어야 한다"라며 "방역은 모든 사람이 집단으로 해야 더 잘 작동한다"라고 강조했다. 

뉴욕타임스도 "최근 신규 확진자 증가가 입원 환자 및 사망자 증가로 이어질 것이냐가 최대 관건"이라며 "그러나 조 바이든 대통령도 공식 석상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연설하는 등 보건 당국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