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철모 국민의힘 대전 서구청장 후보가 민주당을 탈당한 김인식 전 대전시의회 의장과 윤용대 전 부의장, 자신과 함께 공천경쟁을 벌였던 강노산 서구의원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사진 왼쪽 부터 강노산, 윤영대, 서철모, 김인식.
 서철모 국민의힘 대전 서구청장 후보가 민주당을 탈당한 김인식 전 대전시의회 의장과 윤용대 전 부의장, 자신과 함께 공천경쟁을 벌였던 강노산 서구의원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사진 왼쪽 부터 강노산, 윤영대, 서철모, 김인식.
ⓒ 서철모

관련사진보기

 
서철모 국민의힘 대전 서구청장 후보가 민주당을 탈당한 뒤 입당한 김인식 전 대전시의회 의장과 윤용대 전 부의장을 선거캠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위촉했다.

김인식·윤용대 대전시의원은 18일 오후 서철모 선거사무소를 찾아 서철모 후보 지지의사를 밝히고, '약속캠프' 공동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이날 함께 경선을 치렀던 강노산 서구의회 의원도 공동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함께 위촉됐다.

이 자리에는 양홍규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 조수연 서구갑 당협위원장, 박성효 전 대전시장, 박세용 전 서구노인회장을 비롯해 김인식·윤용대 시의원 지지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인식 전 의장은 "서구청장 출마를 위해 준비했던 구민행복 정책공약들을 후보께 전달했고, 서 후보가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것을 보고 대통합과 소통을 이룰 수 있는 적격자라고 느꼈다"며 "16년간의 의정활동 경험을 서철모 후보와 공유하며 행복한 서구발전을 위해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선언했다.

윤용대 전 부의장은 "민주당의 서구청장 공천파행은 동서고금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상상을 초월한 막장드라마"라며 "서구 경제활성화를 추진할 새 시대 새 인물은 서철모 후보다.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 후보는 "서구의 중견 정치인으로, 서구의 발전을 위해 희생했던 김인식·윤용대 의원이 합류해 든든하기도 하지만 민주당의 파행공천에 상처받았을 것을 생각하면 씁쓸하기도 하다"며 "민주당 소속으로 대전 서구에 봉사했던 두 분, 그리고 저와 함께 경선했던 강노산 후보와 함께 대통합의 승리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