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함께 일한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호흡이 잘 맞았던 대통령으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꼽았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도 요직을 차지했지만, 소신껏 일했을 뿐이고 노 전 대통령과 일하며 국가관 등을 구체화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여러 대통령을 모셨는데, 가장 케미(호흡)가 잘 맞은 대통령은 누군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다소 난감한 듯 잠시 크게 웃은 그는 "제가 대통령을 여섯 분을 모셨는데, 굳이 답을 강요한다면 노무현 대통령을 꼽고 싶다"고 말했다.

"노무현 정부 때 <비전 2030> 보고서를 만들면서 정책당국자로서의 한계를 넘어서 경제철학, 가치, 국정비전에 대한 눈을 뜨게 됐다. 아주대 총장 시절 경제부총리 제의를 받았을 때 처음엔 사양하다가 '비전 2030 보고서가 (문재인 대통령 후보) 캠프의 중심 보고서였는데 그 보고서를 만든 사람이 이제 실천에 옮겨야 하지 않겠는가'란 말을 듣고 부총리로 들어갈 정도였다. 그 보고서를 만들면서 국가관, 가치, 정말 힘든 사람들에 대한 생각을 구체화할 수 있었다."

그러자 토론자는 "실제로는 이명박 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서 모신 것 아닌가"라며 "당시 (청와대) 비서관도 했고, 기재부로 돌아가 예산실장, 차관도 하시고... 이명박 정부 시절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김 후보는 "저는 박근혜 대통령 때도 국무조정실장으로 2주에 한 번씩 보고 드리고, 굉장히 자주 보고 드리는 사이였고, 문재인 대통령께도 여러 가지 회의 통해 자주 만나고 필요하면 통화도 하는 사이였다"며 "어느 대통령이나 저는 소신껏 제 입장을 밝혔다"고 답했다.

"저는 소신껏 일했다... 김은혜는 대변인말고 어떤 일 했나"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소신껏' '일했다'는 점은 김동연 후보가 경쟁자 김은혜 후보보다 자신감을 보이는 대목이기도 하다.

김동연 후보는 "경기도지사 선거는 누구 아바타, 대변인을 뽑는 선거가 아니다. 윤석열·이재명 아바타니 이런 얘기가 나와서 되겠나"라며 "도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일꾼을 뽑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34년간 공직 생활, 아주대 총장 경험 등을 읊으며 "김은혜 후보는 이명박 대통령 대변인, 윤석열 당선인 대변인을 한 것 외에 어떤 일을 했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김 후보는 김은혜 후보 쪽에서 자꾸 대장동 의혹을 거론하는 등 정쟁을 유도한다며 불만도 토로했다. 그는 "제가 대장동하고 무슨 상관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특검이든 경찰, 검찰 수사든 확실하게 해서 분명히 밝혀내는 것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를 묻는다면 공정하고 투명하게, 초과이익을 환수하겠다고 분명히 말할 수 있는데 상대후보는 자꾸 옛날 얘기를 여쭤보니까... 좀 답답한 마음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재명 전 지사 배우자의 법인카드 의혹 등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평가했다. 김 후보는 그럼에도 이 전 지사 관련 의혹 수사가 "정치적 목적을 갖거나 정치적 의도로 진행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과거 문제는 나름 평가하며 보완·수정할 것은 하고, 수사 이런 부분은 제대로, 투명하고 정해진 절차로 가면서 이번 선거에선 미래와 경기도에 대한 얘기가 화제가 돼서 비전선거, 정책선거가 됐으면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후보는 김은혜 후보 쪽에서 문제 삼은 둘째 아들의 이중국적 역시 "떳떳하다"고 받아쳤다. 그는 공무원으로 국비 유학 갔을 때 아들이 태어났고, 이후 월드뱅크 근무 등으로 줄곧 미국에서 지낸 터라 아들이 귀국 후 국제학교를 다니고 미국 대학에 진학했을 뿐, 충실하게 군복무까지 마쳤다고 설명했다. 또 "이런 문제를 갖고 얘기하는 것 자체가... 어떤 사람은 조기유학, 호화판 유학도 보낸다"며 아들이 미 사립기숙학교 재학 중인 김 후보를 에둘러 비판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