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푸른아시아실잠자리(Ischnura senegalensis) > 사진 원작자: 케이본 정광수
 < 푸른아시아실잠자리(Ischnura senegalensis) > 사진 원작자: 케이본 정광수
ⓒ 정광수

관련사진보기


열대나 아열대성 곤충인 '푸른아시아실잠자리'가 최근 경기도 파주까지 북상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반도 기후변화의 여파이다. 현재의 기후변화 시나리오는 적용하면 2070년대에는 북위 38도 이상인 강원도 고성에서 발견될 것으로 예측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자연을 관찰하는 시민과학자와 함께 진행한 생물다양성 관측을 실시한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푸른아시아실잠자리'는 주로 아프리카, 중동 등에 서식하는 열대 및 아열대성 곤충으로 가슴 옆면과 꼬리의 여덟 번째 마디가 푸른색을 띤다. 2000년대 이전에는 우리나라 남부지역에서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기후변화 생물지표종이다.

이날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시민과학자가 참여한 조사 결과와 분석을 통해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푸른아시아실잠자리'가 북상했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증명했다"면서 "지난 40년간 '푸른아시아실잠자리'의 분포지역은 꾸준히 북쪽으로 확대됐다"고 밝혔다.

1980년대부터 20년간 북위 35~36도 사이에 발견되던 '푸른아시아실잠자리'는 2001년부터 북상하기 시작해 2020년에는 시민과학자에 의해 북위 37.7도에 위치한 경기도 파주시에서도 관찰되기 시작했다.

연구진은 "'푸른아시아실잠자리'의 위치정보를 바탕으로 환경요소와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적용한 결과, 2070년대에는 북위 38도 이상인 강원도 고성에서도 발견될 것"으로 예측했다.

박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시민과학자들이 축적한 자료는 생물을 이해하고 관리하는데 중요한 기초정보가 되고 있다''라면서, "청소년 때부터 생물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준전문가 수준의 시민과학자가 육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교류 및 지원을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