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서울시장 선거에서 또다시 TBS 교통방송을 둘러싼 논쟁이 불거지고 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방송인 김어준씨의 '편파 방송'을 문제 삼으며 '교육방송 전환'을 공약으로 내걸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언론 개입'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송 후보는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EBS를 비롯한 다른 교육방송이 있는데 굳이 TBS를 교육방송으로 바꾼다는 것은 다른 명분 아닌가"라고 답했다. 그는 "교통방송은 운전자한테 소중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생각한다"며 "거기 시사프로그램이 들어가서 논란이 되는데, 저는 보수든 진보든 간에 항상 언론에 공정성과 균형성, 사실에 기초하는 것은 당연히 강조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 후보는 또 김어준씨의 '편파 방송' 논란을 두고는 "그런 문제는 거기만 그렇겠냐"고 반박했다. 그는 "보수언론이나 대개 (언론들이) 얼마나 형평성에 어긋나 있나.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그나마 그렇다고 얘기하는, 균형 있는 목소리를 밟으려는 게 과연 옳은 건가"라며 김씨를 두둔했다.

이어 "국가권력이라는 게 지방권력도 마찬가지로 언론에 개입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언론이든 예술이든 김대중 대통령 말씀처럼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중요하다"고 했다. 

송영길 "그나마 균형있는 목소리 밟으려는 게 옳은 건가"
오세훈 "방송장악 시도? 터무니 없는 공세"... "시의회, 과반 더하기 10석만 되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청년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청년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오세훈 후보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그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도 민주당의 '방송 장악 시도' 비판을 두고 "선거 때니까 가능한 터무니없는 공세"라고 일축했다. 그는 "TBS 사장님 임기가 조만간 만료가 된다"며 "차라리 제가 그런 의도라면 저하고 뜻을 같이 하는 분을 사장님으로 선임될 수 있도록 해서 오히려 서울시의 홍보수단으로 쓰는 게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그런데 공식명칭이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인 TBS의 성격, 사업 범위 등은 서울시장 혼자서 바꿀 수 없다. 조례 개정 사안이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현재 서울시의회 의석 구조라면 조례 개정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시의회가 TBS 임원추천위원 7명 중 3명을 추천하고, 서울시의 TBS 출연금 편성을 심의·의결하는 만큼 서울시장은 쉽게 TBS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다.

즉 오세훈 후보의 TBS 관련 공약은 단순한 진영논리가 아니라 서울시의회 구성까지 염두에 둔 승부수다. 그는 인터뷰에서도 "(공약 이행은 국민의힘이) 시의회 과반수 이상이 안 되면 불가능하다"며 "110석 중에 저희 국민의힘당이 6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의회 구성 재편을 "정말 절실하게 희망하고 있다"며 "욕심을 좀 부리자면, 과반수 더하기 한 10석 정도만 만들어주시면 이미 세운 서울비전 2030 계획, 정말 힘차게 추진할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오세훈 "tbs, 교통방송 기능 사라져... 기능전환 구상중" http://omn.kr/1yw7o
김어준이 불편한 오세훈 "재정 독립이 TBS의 진정한 독립" http://omn.kr/1vtg8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