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러시아의 최혜국 대우 박탈 등 추가 제재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러시아의 최혜국 대우 박탈 등 추가 제재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8일(현지시간) 화상 통화를 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등 현안을 논의했다.

두 정상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대화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은 이번 사태에 중립을 표하고 있는 중국이 사실상 러시아에 대한 지원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해 왔다.

백악관은 두 정상간 통화가 끝난 뒤 보도자료를 통해 "대화는 러시아의 정당하지 못한 침공에 초점이 맞춰졌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위기에 대한 미국과 동맹의 견해를 설명했다"고 밝혔다.

미 동부 시간 기준 오전 9시 3분부터 10시 53분까지 1시간 50분 동안 이어진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침공을 막기 위한 그간의 노력과 이후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포함한 대응 방안을 설명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잔인한 공격을 자행하는 가운데 중국이 러시아에 대한 물질적 지원을 제공할 경우의 그 의미와, 향후 초래하게 될 결과에 관해 설명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미국 정부는 중국이 러시아에 대한 경제적, 군사적 지원을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보고 이에 대해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외교적 방안을 통한 이번 사태 해결에 대한 지지 입장을 강조했다.

두 정상은 이와 함께 미국과 중국 양국의 경쟁을 관리하기 위해 통신망을 구축하는 것의 중요성에 합의했다고 백악관은 덧붙였다.

양국간 핵심 갈등 사안인 대만 문제와 관련, 바이든 대통령은 대만에 대한 미국의 정책은 변하지 않았으며 미국은 일방적인 현 상태의 변화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별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통화에서 러시아의 침공에 대한 전 세계의 대응을 상세히 제시했다"며 "대화는 직접적이고 실질적이며 구체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현 시점에 러시아를 돕는 자에게는 후과가 있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에 특정한 요구를 하지는 않았지만, 현 상황에 대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이 그들 스스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본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러시아를 지원할 경우 미국 뿐 아니라 전 세계 차원의 후과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바이든 대통령은 대만에 대한 굳건한 지지 입장을 표명했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