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지난 1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지난 1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국민대가 지난 15일 교육부에 보낸 공문 붙임자료.
 국민대가 지난 15일 교육부에 보낸 공문 붙임자료.
ⓒ 강민정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논문검증 시한을 당초 약속한 2월 15일에서 대선 뒤인 오는 3월 31일로 연기한 국민대의 이유가 공식 확인됐다. "김씨 논문 관련 기관에 자료 요청을 했지만, 기한 내에 필요한 자료를 받지 못했다"는 게 그 이유였다. (관련기사 김건희 논문 검증, 15일 시한... "교육부에 즉시 통보" http://omn.kr/1xbw3)

<오마이뉴스>는 국민대가 지난 15일 교육부에 보낸 '(김건희) 박사학위 논문 등에 대한 재조사위원회 조사기간 연장'이란 제목의 공문을 입수해 살펴봤다. 이 공문은 교육부가 16일 국회 교육위 강민정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보고한 답변서에 붙임자료로 들어있는 내용이다. 

이 공문에서 국민대는 논문 재조사 연장 사유에 대해 "박사학위 논문과 세 편의 학술지 논문을 검증하는 과정에서 표절 여부 판단을 위해 핵심적인 자료들이 필요함을 파악하게 됐다"면서 "이에 관련 기관에 자료를 요청했으나 기한 내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하여 추가 대안 자료 확보 등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민대는 공문에서 "재조사위가 학회에 김씨의 학술지 게재 논문 심사의견서를 요청했지만 보관된 자료가 없다고 2월 4일 답변서를 받았다"면서 "이에 따라 학술지 관리기관(한국연구재단)에 관련 서류 요청이 필요하게 됐다"고 적었다. 또한 국민대는 공문에서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 관련 사업계획서를 프로젝트 수행사(에이치컬쳐스)에 요청했지만 받지 못해, 사업계획서 유무 확인요청이 필요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씨가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은 이른바 'member Yuji 논문' 등 3편이며, 박사 학위 논문은 에이치컬쳐 특허를 논문에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국민대 연구윤리위 규정을 보면 논문에 대한 조사 기한을 연장할 수 있기 때문에 교육부는 그 조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특별한 제재 등을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강민정 "국민대 표절 결정, 대선 이후로 미뤄...구차한 시간끌기" 

하지만 국민대의 처리에 대해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강민정 의원은 <오마이뉴스>에 "결국 우려했던 대로 국민대는 김건희씨의 표절과 부실 논문에 대한 결정을 대선 이후로 미뤘다"면서 "표절과 더불어 'Yuji 논문'으로 대표되는 부실은 금방 파악할 수 있는 문제인데 무슨 자료가 필요하다는 식으로 핑계꺼리를 만들어 구차한 시간끌기로 세상을 기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박사학위 논문검증마저 정략적 판단과 권력 눈치 보기의 산물로 전락한 오늘의 현실을 개탄한다"고 짚었다.

김준홍 국민대 동문비대위원장도 "설마 했던 걱정이 현실이 되었다"면서 "국민대가 결국 2021년 11월 17일부터 2022년 2월 15일까지 90일의 활동 시한을 다 채우고 기간연장을 시도한 것은 '대통령 선거에 임박하여 발표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핑계를 대기 위한 설계된 노림수였다고 판단한다"고 비판했다.  

댓글9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