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5천286명을 기록한 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신속항원검사 안내를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5천286명을 기록한 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신속항원검사 안내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 속에 9일 신규 확진자가 5만명에 육박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4만9천567명 늘어 누적 113만1천248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만6천719명)보다 1만2천848명이 폭증하면서 4만명대 후반에 달했다.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을 넘어 이미 지배종으로 자리 잡으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앞으로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이달 말께 국내 확진자가 13만∼17만명 수준으로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매주 약 2배씩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 전인 지난 2일(2만268명)의 2.4배, 2주 전인 지난달 26일(1만3천8명)의 약 3.8배에 달한다.

지난 설 연휴 이동량 및 대면접촉 증가 여파가 본격화하는 동시에 직전 주말 동안 일시적으로 주춤했던 확진자가 주중으로 접어들면서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이다.

위중증 환자 수도 서서히 증가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285명으로 전날(268명)보다 17명 늘었다.

수치 자체는 12일째 200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지난 4일 257명까지 떨어졌다가 이후 270명 안팎에서 이날 280명대로 올랐다.

방역당국은 3월 이후부터 3차 접종 후 예방효과가 감소한 고연령층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위중증 환자 증가로 이어질 위험에 주목하고 있다.

사망자는 21명 늘어 총 6천943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61%다.

전국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18.5%(2천536개 중 470개 사용)로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무증상·경증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늘면서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환자 수는 16만8천20명으로 전날(15만9천169명)보다 8천851명 늘었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의 건강 상태를 관리하는 의료기관은 601곳, 관리 가능한 환자는 총 18만3천명이다. 관리 여력 대비 관리 중인 비율은 76.1%다.

재택치료자의 절반가량은 수도권에 몰려 있다. 경기 4만6천명, 서울 3만5천908명, 인천 1만777명 등 총 9만2천685명(57.5%)이다.

정부는 의료 역량을 중증 위험이 높은 취약군에 집중하기 위해 10일부터 60세 이상 등 '집중관리군'에게만 건강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일반관리군'은 스스로 몸 상태를 점검하는 방식으로 재택치료 체계를 전환하기로 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만9천402명, 해외유입이 16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1만3천641명, 서울 1만1천630명, 인천 3천912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2만9천183명(59.1%), 거의 3만명에 달하는 확진자가 쏟아졌다.

비수도권은 부산 3천34명, 대구 2천415명, 경북 1천953명, 경남 1천943명, 충남 1천761명, 전북 1천562명, 광주 1천495명, 충북 1천375명, 대전 1천128명, 전남 1천125명, 강원 942명, 울산 789명, 제주 412명, 세종 285명 등 총 2만219명(40.9%)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한 신규 확진자는 경기 1만3천651명, 서울 1만1천682명, 인천 3천931명 등 수도권만 총 2만9천264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100명)보다 65명 늘었다.

지난 3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2만2천907명→2만7천438명→3만6천346명→3만8천689명→3만5천286명→3만6천719명→4만9천567명으로 하루 평균 약 3만5천279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통합 검사 건수는 40만7천551건 이뤄졌다. 검사 양성률은 11.6%다.

지난 7일부터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의 전자문진표를 통합하도록 정보시스템이 개편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6.0%(누적 4천415만6천16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55.7%(누적 2천858만7천836명)가 마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