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비열하고 악랄한, 정치 관음증을 악용해 후보 배우자에게 씻을 수 없는 주홍글씨의 낙인을 찍어 정권을 도둑질하려는 작태가 자행되고 있다."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와 기자의 통화 내용이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보도된 데 대해 "악질적 정치공작"이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17일 오전 선대본 전체회의에서 "친여매체 기자가 불법 녹음한 후보 배우자의 사적인 대화 내용을 MBC에서 방송했다. 단순한 불공정을 넘어 매우 악질적인 정치공작으로 규정한다"며 "친여매체 기자라는 사람의 불법 녹취가 6개월 여에 걸쳐 조직적으로 치밀하게 행해진 것은 단순히 취재윤리 위반을 넘어 정치공작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MBC가) 최소한의 양심을 가진 공영방송이라면 균형을 맞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형수 욕설' 테이프와, (이 후보 배우자) 김혜경씨 관련 사항도 방송해서 국민이 균형 잡힌 판단을 하도록 해야 한다"며 "그럼에도 MBC가 불공정 보도를 해나간다면 언론인 모두에 대한 모독이고, 우리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MBC '스트레이트'는 지난 16일 오후 김건희씨와 유튜브 방송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의 통화 녹취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에 따르면, 김씨는 이 기자에게 선거캠프에서 일할 것을 제안하는 한편 여러 정치·사회 현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특히 정치권으로 번진 '미투' 운동에 대해서는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야"라면서 폄훼성 발언을 했다. 또 김씨는 이 기자에게 국민의힘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을 비판해달라고 부탁하는 발언 등도 남겼다. 

기자에게 강의료 105만 원? "여러 가지 판단해야 얘기할 수 있다"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16일 방송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의 통화 내용.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16일 방송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의 통화 내용.
ⓒ MBC

관련사진보기

 
권영세 본부장은 이날 "어제 방송된 것 외 추가 입장이 있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구체적으로 내용에 대해서 왈가왈부하고 싶지 않고, 정치공작 행위는 그만둬야 한다"며 "정치 발전을 위해 더 이상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MBC '스트레이트'가 오는 23일 후속 보도를 예고한 데 대한 선대본부 차원에서의 대응책을 묻는 말에는 "<서울의소리>에서 (MBC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취지와 전혀 상관없이 마구잡이로 방송하고 있는데, 그런 불법행위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은 김씨가 이 기자에게 '캠프에 오면 1억을 주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이 기자를 불러 '코바나컨텐츠'에서 강의료로 105만 원을 지불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지적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못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대본 상임공보특보는 이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관련 질문을 받고 "배우자 입장에서는 배우자가 회사도 운영하고 하니 선거를 비공식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사람들과 어떤 의사소통을 할 수 있고, 뭔가 좋은 부분을 흡수하기 위해 그런 활동을 했다고 본다"며 "그걸 뭐 이해하고 말고의 개념이 아니라, 배우자로서 할 수 있는 활동영역에 속한다, 이렇게 생각하면 편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공직선거법 97조를 보면 '후보자 또는 그 가족과 관계있는 회사 등은 기자에게 금품, 향응, 기타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할 의사의 표시 또는 제공을 약속할 수 없다' 이렇게 돼 있다"고 말하자, 윤 특보는 "그 장소가 코바나컨텐츠였다는 거지 않나. 회사 구성원을 동원해 선거운동을 했는지 여부 그리고 또 이분이 진짜 기자인지 여부, 이런 여러 가지가 종합적으로 판단돼야 저희가 얘기할 수 있다. 지금은 이렇게 말씀드릴 수밖에 없겠다"고 답변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