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앞줄 왼쪽부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새로운물결 김동연 전 부총리가 지난해 11월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모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앞줄 왼쪽부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새로운물결 김동연 전 부총리가 지난해 11월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모습.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역대 어떤 대선보다 20·30이 주목받는 대통령선거가 6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만18세에서 39세까지가 전체 유권자의 34%를 차지하고 있고, 어느 때보다 정치에 관심을 보여주고 있는 편이어서 당락에 키를 갖는 것으로 언론에서는 얘기하고 있다. 이러한 청년세대는 바늘구멍 같은 취업의 문 앞에 서 있으며, 젠더갈등, 공정에 관한 이슈들에 대해 기성세대와 다른 목소리를 내며 인식적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그렇다면 이러한 차이를 낳는 원인이 무엇일까? 20·30들이 소위 꼰대라 지칭하는 50·60 이상의 세대와 분명히 다른 점 하나에 주목해보면 조금은 답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 기성세대는 '함께를 지향하는 세대(We-Generation)'라고 특징지을 수 있다면 MZ세대는 '나를 지향하는 세대(Me-Generation)'라 할 수 있다.

젊은 층들은 어떤 사회적 현상이나 문제를 우리와 무슨 상관있나 라고 생각하기보다는 '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라는 관점에서 본다는 것이다. 자라온 환경을 통해 개인적이고 자기중심적 사고에 익숙하며, 개인적 이해관계 정도를 의사결정의 중심에 두는 측면이 강한 것이다.

한때 사회적으로 주목을 받았던 현상이 있었는데 바로 NIMBY 현상이다. Not In My Back Yard 즉, '나의 뒤뜰 정원에서는 아니된다' 라는 의미의 영어식 표현의 줄임인데 사회적으로, 공동체적으로 필요하지만 혐오시설로 여겨지는 이를테면, 쓰레기매립장 같은 시설이 나의 집 부근에 들어서는 것은 절대 허용할 수 없다는 사고를 나타내는 표현이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지난 12월 29일 공주대학교 부설 특수학교 설립 간담회 및 기공 행사에 참석하여 "아직도 일부 지역에서 장애인 특수학교의 설립을 반기지 않는 분들이 적지 않은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보다 너른 마음으로 우리의 아이라고 여겨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관련하여 2020년 개교한 서울 서진학교 설립 시, 장애 학생 학부모의 무릎 호소로 드러난 특수학교 설립에 대한 지역사회와의 갈등이 한국 사회 NIMBY 현상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씁쓸한 경우라 생각한다. 사회적 규범보다 현실적 이해관계가 앞서는 우리 사회의 아픈 구석이라 하겠다.
 
다큐멘터리 영화 <학교 가는 길> 스틸컷. 주민들에게 학부모들이 무릎을 꿇고 호소해 화제가 됐던 서울 강서구 서진학교(특수학교).
 다큐멘터리 영화 <학교 가는 길> 스틸컷. 주민들에게 학부모들이 무릎을 꿇고 호소해 화제가 됐던 서울 강서구 서진학교(특수학교).
ⓒ 영화사 진진

관련사진보기

 
국가와 개인 

미합중국 35대 대통령이었던 존F. 케네디(1917~1963)의 대통령 취임사 한 대목은 오랫동안 유명한 연설로 회자되고 있다.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국가가 여러분을 위해 무엇을 해줄 수 있는지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물어보십시오(Ask not what your country can do for you, ask what you can do for your country)"라고 하며 국가와 국민의 관계를 강조하였다.

국가의 3요소는 주권, 영토, 국민이며 대한민국의 헌법 제1조에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국가란 무엇인가? 라는 화두가 다시 주목받게 된 것은 최근 여·야의 주요 대선 후보들의 국가관 견해에서 약간의 온도 차가 있어 보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것인가 아니면 국가가 있기에 국민이 있는 것인가 하는 점이다. 윤석열 후보는 "나라(국가)가 있기에 국민이 있다"라고 한 반면에, 이재명 후보는 "국민이 있어야 국가가 있는 것이다. 이것이 민주주의다. 국가는 국민을 위해 존재하고, 국민에게 봉사하는 존재다"라고 하였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로 인해 세계가 어두운 터널에 갇힌 지 2년의 시간이 지나가고 있다. 그런데 피해규모 면에서 국가 간 차이가 많이 나고 있는데, 여기에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정책 준수 여부가 중요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마스크 착용 부문에 있어 한국과 미국·유럽 국민들의 인식과 행동의 차이가 분명하다. 국가질서, 사회규범 차원과 개인의 자유와 선택 간에 충돌이 발생할 때, 우리는 국가와 사회규범을 상위에 두는 반면에 유럽·미국은 개인의 자유와 선택을 상위에 두는 차이가 아닐까 생각한다.

바야흐로 대선의 계절이 왔다. 역대 대선에서 후보보다는 슬로건이 주목을 받은 적이 있었다. 2002년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는 '살림살이 좀 나아지셨습니까' 구호를 내세우면서 대히트를 쳤다. 무려 20년 전 대선에서 나온 이른바 '살림살이' 발언은 진보정당 깃발 아래 나온 역대 대선 슬로건 중 가장 성공한 메시지로 꼽힌다. 당시 권 후보는 "국민 여러분, 지금 행복하십니까? IMF 극복되고 경제 엄청 좋아졌다는데 살림살이 좀 나아졌습니까?"라고 말했다.

IMF 외환위기 직후인 2002년 국민을 위로하며 대박을 터트렸던 비씨카드의 '부자 되세요' 광고가 최근 부활해 화제가 되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3일 비씨카드는 아이돌스타 이달의 소녀 '츄'를 앞세워 '부자 되세요' 마케팅을 시작했다.

정치와 경제의 해법은 기본적으로 개인의 먹고 사는 민생문제에 귀결된다. 대선 때가 되면 모든 후보들이 경제를 살리겠다고 하면서 제1공약으로 경제성장을 내세운다. 그래서 살림살이 나아졌는지 특히, 나의 주머니 사정이 좋아졌는지 또 앞으로는 나아질 것인지를 다시 고민하는 때가 왔다.

거시적으로 보면 국가와 국가 차원에서는 국익을 생각해야 하겠지만, 개인의 삶과 관련해서는 나에게 어떤 후보가 되는 것이 좋은가를 생각하며 투표하게 된다. 또 후보에 대한 정서적 교감 정도가 선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래서 후보들은 그 바쁜 일정 속에서도 유권자들과 일대일 사진을 찍는 것에 흔쾌히 응하며 스킨십을 갖는 것이다. 내가 악수하고 사진을 함께 찍은 후보가 이왕이면 대통령 되기를 유권자들은 바라지 않을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탈모약 공약을 논의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탈모 갤러리'에 올라온 이 후보 지지 이미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탈모약 공약을 논의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탈모 갤러리"에 올라온 이 후보 지지 이미지.
ⓒ 커뮤니티 캡처

관련사진보기


얼마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후보가 한 영상 속에서 "이재명은 뽑는 것이 아니고 심는 것입니다"라는 멘트와 함께 '탈모 치료 건강보험 적용' 공약을 내어놓자 폭발적인 반응이 나타났다. 포퓰리즘 논쟁도 있지만, 이는 대략 천만명으로 추산되는 탈모로 마음고생하는 유권자들의 머리(?)에 쏙 와닿는 공약이 된 셈이다.

그렇다. 나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공약에 유권자들은 직관적으로 반응하는 것이다. '후보들이여! 나의 삶에 관심을 가져주오, 그러면 내 기꺼이 지지하겠소'. 오늘도 평범한 나(?)들은 이런 마음으로 자신이 찍을 후보를 찾고 있는 것 아닐까.

덧붙이는 글 | 이 글을 쓴 김상우씨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자문위원으로 국립안동대학교 교수입니다.


댓글2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2,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경북 안동에 있는 국립안동대학교 경영학과 교수입니다. 균형발전 및 지방소멸 문제에 관심이 많으며 사회적 이슈에 반응하는 스타일입니다. 전공과 관련하여서는 산업 및 경제 분야의 기사들을 눈여겨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