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공모를 통해 발표한 '보문산 전망대(목조타워)' 조감도.
 대전시가 공모를 통해 발표한 "보문산 전망대(목조타워)" 조감도.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보문산에 조성하는 '보문산 전망대'의 명칭을 시민 공모와 선호도 조사를 통해 '보문산 큰나무 전망대'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보문산 큰나무 전망대'는 목재로 조성하는 전망대를 큰나무로 형상화하고, 보문산 위에서 내려다보며 마을을 지켜주는 수호목과 같은 안식처의 의미를 담고 있다.

친환경 목조전망대 조성취지에 적합하며 현재 보운대 광장 주변의 큰나무들과 가장 잘 어울리는 이름으로 평가받았다는 게 대전시의 설명이다.

그 동안 대전시는 새로운 이름을 찾기 위해 지난해 12월 8일부터 7일간 시민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하여 총 749건을 접수받았으며, 1차로 언론·홍보·국어국문학 및 시민대표 등 외부전문가로 구성한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30건을 선정했다.

이어 실시한 시민선호도 조사에는 2287명이 참여, 선호도 조사에서 '보문산 큰나무 전망대'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대상으로 선정됐다.

대전시 관계자는 "새롭게 조성하는 친환경 목조전망대는 건축설계공모 업체와 지난 12월 9일 실시설계용역을 계약하여 현재 설계를 시행중에 있으며, 8월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본 공사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가 '보문산 여행인프라 확충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보문산 목조 전망대 조성 사업은 지역 환경·시민단체들의 강력한 반발에 따라 논란이 되고 있다. 대전시가 '보문산 관광활성화 민관공동위원회의(이하 민관공동위)'의 협의사항을 이행하지 않고 강행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대전시가 '고층 타워 반대'라는 민관공동위 협의 사항을 무시하고, 48.5m 높이의 고층 전망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시민의견을 무시하고, 스스로 분열적 행정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또한 전망대 조성 예정부지는 '자연녹지지역'이자 '공원녹지지역'으로, '4층 이하'의 개발 제한을 두고 있다며 기후위기 대응 및 펜데믹 등 시대의 필요에 맞춰 녹지확대를 중점으로 행정을 추진해야 마땅함에도, 대전시는 '50m=4층'이라는 억지 논리로 녹지 훼손에 앞장서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아울러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등이 살고 있는 보문산의 환경훼손이 불 보듯 뻔하고, 경제적 타당성도 없다면서 대전시의 일방행정을 비판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