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일 오전 7시 48분께 충남 아산시 탕정면 귀뚜라미보일러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1일 오전 7시 48분께 충남 아산시 탕정면 귀뚜라미보일러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 소방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아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새해 첫날 충남 아산의 한 보일러 제조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한때 일대가 검은 연기로 뒤덮였다.

1일 오전 7시 48분께 아산시 탕정면 귀뚜라미보일러 공장에서 불이 나 3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불은 공장 내 2층짜리 보일러 조립동 2만4천㎡를 모두 태우고 옆 건물(2만4천㎡)까지 옮겨붙었다.

공장이 샌드위치 패널로 돼 있는 데다 한파에 소방복 등 장비까지 얼어붙으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휴일이라 공장은 가동하지 않았으며, 몇몇 관리직원만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뻘건 불길과 함께 검은 연기가 공중으로 치솟으면서 아산 시내는 물론 인근 천안 백석동·불당동 등까지 119 신고가 700건 넘게 빗발쳤다.
 
1일, 충남 아산시 탕정면에 위치한 귀뚜라미 보일러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1일, 충남 아산시 탕정면에 위치한 귀뚜라미 보일러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 제보자 제공

관련사진보기

 
천안·아산시는 지역 주민에게 재난 문자를 보내 "화재 발생 지역을 우회하고 인근 주민은 창문을 닫는 등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소방당국은 한때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원 415명과 헬기 4대를 포함한 장비 50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불이 나자마자 발령된 대응 1단계는 25분 만에 2단계로 상향됐다가 현재 다시 1단계로 하향 조정됐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며,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한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는 초진 상태로 잔불을 끄고 있다"며 "자세한 화재 경위와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