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석열 대선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등이 취재진에게 주먹을 쥐고 화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석열 대선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등이 취재진에게 주먹을 쥐고 화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박현광

관련사진보기

 
"자, 제가 발표할 게 하나 있어 가지고요."

소맥(소주+맥주)을 마신 탓인지 기분이 좋은 탓인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얼굴은 한껏 상기돼 있었다. 3일 저녁, 이준석 대표와 '울산 만찬 회동'을 마친 뒤였다. 테이블 위아래엔 빈 소주병과 맥주병이 널브러져 있었다.

"지금 막 우리 김종인 박사님께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셨다. 그래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중략)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입니다."

깜짝 발표를 한 윤석열 후보가 "박수 한번 치자"라고 외치자 이 대표를 비롯해 자리에 둘러앉아 있던 모두가 함성과 박수를 쏟아냈다.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영입은 갈등을 빚었던 윤 후보와 이 대표의 극적 타결 장면이다.

"애초 우리 사이엔 이견 없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큰 틀에서 봤을 때 둘 사이의 타협은 하나씩 주고받는 선에서 이뤄졌다. 이준석 대표가 원했던 김종인 위원장에게 전권을 주고 영입을 하는 대신 이준석 대표가 비토했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는 것이다.

이수정 교수를 '남성을 잠재적 가해자 취급하는 페미니스트'라고 규정했던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는 "이수정 교수 같은 경우 이미 후보님께서 역할을 맡기셨기에, 그에 대해 제가 철회를 요청하거나 아니면 조정을 요청할 생각이 전혀 없다"라며 "다만 지금까지 당이 선거 과정에서 했던 여러 행보와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방향으로 앞으로 의견들이 조정돼 나갈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라고 답했다.

김종인 위원장 깜짝 영입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꾸준하게 여러 사람의 노력이 있었단 것만 말씀 드린다"고 답했다.

선대위는 사실상 '김병준 원톱 체제'에서 '김종인 원톱 체제'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김종인 위원장 합류 이후 김병준 위원장 역할은 어떻게 되는 것이냐'는 물음엔 윤 후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께서 잘 선대위를 이끌어 가실 것"이라며 "김병준 위원장도, 김종인 그 총괄선대위원장께서 선대위를 잘 이끌어 나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도와드릴 거라 믿는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그동안 서로 직접 소통할 때엔 이견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견에 대해 합의를 봤느냐'는 질문에 윤석열 후보는 "이견은 원래 없는 게, 선거 전략에서 이준석 대표께서 저에게 무슨 방향이나 무슨 이야기를 하면 전폭 수용하기 때문에 이견이 있을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 또한 "후보와 직접 소통하는 상황 속에서 단 한 번도 이견이 있었던 점이 없다는 것을 이 자리에서 밝힌다"라며 "그렇기에 지금까지 후보와 저의 관계에 대해 여러 가지 말을 한 사람들은 부끄러워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와의 갈등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의 이간질 때문이었다는 설명이다.

"당무 배제됐다"던 이준석 "당무 내려놓은 적 없다"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석열 대선후보, 김기현 원내대표(사진 왼쪽부터)가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석열 대선후보, 김기현 원내대표(사진 왼쪽부터)가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박현광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후보 당선 이후 당무에서 배제돼 왔다며 '당 대표 패싱'을 주장했던 이준석 대표는 말을 바꿨다. '당무에 언제 복귀하느냐'는 질문에 "나는 당무를 내려놓은 적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윤 후보 또한 "나하고도 당무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거들었다. 옆에 있던 김기현 원내대표는 "지금도 당무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 2일 자신을 '홍보비 해 먹으려 한다'고 비방한 '윤핵관'의 인사 조치를 강력히 촉구했던 것에 대해선 단순 '경고 메시지'였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윤핵관 지적한 건 엄중 경고 보내기 위함이었다"라며 "후보께서 말씀한 적 없는 사안에 대해 후보의 의사를 참칭해 그런 내용을 흘린 사람이 있다면 그거는 굉장히 중차대한 잘못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준스톤!" "윤스톤!" 화합한 윤-이, 부산 유세 예정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석열 대선후보, 김기현 원내대표(사진 왼쪽부터)가 식당 입구 앞 취재진에게  브이(V) 자를 그려 보이고 있다.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윤석열 대선후보, 김기현 원내대표(사진 왼쪽부터)가 식당 입구 앞 취재진에게 브이(V) 자를 그려 보이고 있다.
ⓒ 박현광

관련사진보기

 
오후 7시 30분쯤 시작한 만찬은 밤 10시 30분쯤 끝났다. 만찬 이후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는 늦은 시각까지 식당 앞을 지키던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대한민국을 확 바꿔보겠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가 "준스톤"을 선창하면 이 대표가 "윤스톤"을 외치며 서로 관계가 회복됐다는 걸 보여줬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서로 포옹을 한 뒤 헤어졌다.

이로써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갈등은 극적 타결로 일단락되는 모양새다. 이 둘은 곧바로 서울로 복귀하는 대신 4일 부산을 지역구로 하는 국민의힘 의원 전체를 소집해 부산 지역 거리 인사 등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3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