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4일 오후 대구YMCA 백심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지를 호소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4일 오후 대구YMCA 백심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지를 호소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결정을 앞두고 "윤나땡, 홍나땡"이라며 "누가 나와도 땡큐"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4일 오후 대구YMCA 백심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내일 국민의힘 후보 중에 어떤 분이 되실 지는 가장 큰 지분을 갖고 있는 대구 당원들이 결정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가 나와도 땡큐고 홍준표 후보가 나와도 땡큐"라며 "이 두 분 사이는 막말과 망언 사이가 아닌가 생각된다. 윤석열 후보가 그동안 계속된 실언을 해왔는데 실언이 반복되는 것은 인식의 문제라고 본다. 윤 후보의 망언이 홍 후보를 도와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서도 "대장동 사업의 본질은 천문학적인 민간 특혜에 동원된 공공"이라며 "이재명 후보의 대선가도는 이 수사결과와 직결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전)지사의 내용이라든지 곽상도 의원의 뇌물수수 여부라든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저축은행 대장동 관련된 부분에 대한 수사누락이라든지 정치권 수사만 남았다"며 "수사를 과연 검찰이 공정하게 할 수 있겠느냐 그런 점에서 이재명 후보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특검을 촉구했다.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부동산 정책에도 회의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부동산 무능 정부임을 만천하에 드러냈다. 역대 정권 중에 집값을 가장 많이 올렸고 다주택자를 양산한 정부"라며 "그런 점에서 부동산 대개혁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으로서 해당 사업을 관리·감독할 책임이 있음에도 역대급 민간특혜가 더 발생했다"면서 "과연 이 후보가 부동산 투기를 잡을 수 있는가에 대해서 아마 국민들은 매우 회의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심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민주당은 더 이상 개혁정당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단일화의 역사적 시효는 끝났다"고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정의당은 정책적으로 같으면 연대하고 다르면 경쟁해왔다"며 "민주당과 과거 10년 전, 20년 전 개혁 의지를 갖고 있을 당시의 상황과 지금을 대비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양자대결에 시민이 있느냐, 미래가 있느냐"라며 "다양한 시민들의 요구와 의견을 반영하는 다자구도가 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 다자구도를 바탕으로 다당제의 책임연정으로 나가는 것이 시대전환의 시대를 뒷받침하는 정치개혁"이라고 강조했다.

TK지역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 기념관을 세우자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노태우씨가 국방정책을 잘했고 아들이 광주에 가서 여러 차례 사과를 하는 성의를 보인 점은 저도 인정한다"면서도 "내란죄와 광주학살의 주범이라는 실체적 역사가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첫 지역 방문지로 택한 대구 "특정 정당의 텃밭 아닌 대한민국 미래의 텃밭"

대선 후보로 결정된 후 첫 지역방문으로 대구를 택한 심 후보는 "대구는 특정 정당의 텃밭이 아니라 대한민국 미래의 텃밭이 되어야 한다"며 "대구를 어르신들의 지혜와 청년들의 창의가 공존하는 녹색창의도시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심 후보는 대구공약으로 먼저 자동차 부품산업의 녹색전환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구를 '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특별지역'으로 지정해 녹색모빌리티 전환을 선도하고 탈 탄소 자동차 부품기술 분야에 과감하게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대구의 재생에너지 비율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전기 대중교통 도입을 앞당기는 한편 도심공원 확충을 통해 숲이 가득한 녹색도시로 전환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구 중소 벤처기업들의 주4일제 전환을 적극 지원해 청년들이 대구로 돌아오고 대구에 머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선직국들 간의 산업경쟁은 창의경쟁이고 창의성은 휴식과 여가에서 나온다"며 "청년들이 책도 읽고 새로운 기술도 익히고 세상을 여행하며 새로운 상상력도 키우기 위해서 주4일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팬데믹으로부터 대구시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확실히 지키겠다"며 "공공방역 시스템과 공공의료체계를 꼭 갖추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구시민들이 두 번 다시 비극을 겪지 않도록 대구 제2의료원 건립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