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대응 전국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는 8월 26일 야간에 창원에서 차량시위를 벌였다. 사진은 창원광장 쪽 도로.
 코로나19대응 전국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는 8월 26일 야간에 창원에서 차량시위를 벌였다. 사진은 창원광장 쪽 도로.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 '방역지침 전환'을 요구하며 다시 차량시위를 벌이기로 하자 경찰이 법 위반이라며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아래 대책위)는 8일 오후 11시부터 다음 날 오전 1시 사이 전국 곳곳에서 차량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이날 차량시위는 서울, 부산, 대전, 울산뿐만 아니라 경남 등지에서도 계획되고 있다.

경남에서는 이날 밤 차량들이 창원 충혼탑과 창원운동장 만남의광장 쪽에 집결했다가 창원시청과 경남도청 앞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자영업자들은 차량에 요구 사항을 적은 펼침막을 부착하거나 동시에 경적을 울리는 방식으로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대책위는 '개인방역 중심으로 방역지침 전환'과 '신속한 손실보상', '손실보상 위원회에 자영업자 참가' 등을 요구하고 있다.

대책위는 지난 7월 14~15일 서울에서 차량시위를 벌였고, 8월 25일 부산과 26일 창원에서 야간 차량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현장에 경찰관들을 배치해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경찰은 차량시위가 방역수칙과 집시법 위반이라 보고 있다.

진보당 경남도당 "실질적인 손실보상 대책 마련하라"

자영업자들의 차량시위에 대해 진보당 경남도당(위원장 박봉열)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실질적인 손실보상 대책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번 차량시위는 '더 이상은 못 참겠다'는 자영업자들의 절박함이 느껴진다"며 "생계가 막막해진 자영업자들의 절규가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전국 17개 시·도 상가업소 데이터' 분석결과, 지난 2분기 경남의 상가 점포는 전체 16만 448개로, 2020년 6월 17만 4360개 대비 7.8%가 줄었다.

이는 1년 사이 1만 3912개의 상가 점포가 줄어든 것이고, 하루 평균 38개의 상가점포가 문을 닫고 있는 상황이다.

이같은 상황을 설명한 진보당 경남도당은 "정부는 벼랑 끝에 서있는 자영업자들에 대한 실질적인 손실보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경남도와 각 시군에서도 소상공인들에 대한 현실적인 손실보상 대책과 착한임대료 정책이 제대로 운영될 수 있도록, 2022년 예산편성에 적극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손실에 준하는 지원과 소급적용, 임대료 감면이라는 분명한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며 "자영업자와 공존할 수 있는 방역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위드 코로나'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