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바닷가로 떠밀려 온 표류물, 쓰레기 등을 거두어 모으는 행위를 빗질에 비유하여 이르는 말인 '비치코밍'(beachcombing)의 쉬운 우리말 대체어로 '해변 정화'를 선정했다.

문체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6월 16일에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으로 검토해 '비치코밍'의 대체어로 '해변 정화'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6월 18일부터 6월 23일까지 국민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3.4%가 '비치코밍'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비치코밍'을 '해변 정화'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6.8%가 적절하다고 응답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인기 있는 물건을 제 가격이나 비교적 싼 가격에 사서 비싸게 되팔아 돈을 버는 일을 의미하는 '리셀 테크'(reselltech)의 쉬운 우리말 대체어로 '재판매 투자'를 제시했다
 
새말모임(6. 16.) 다듬은 말
 새말모임(6. 16.) 다듬은 말
ⓒ 국립국어원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