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두관 국회의원.
 김두관 국회의원.
ⓒ 김두관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의원(양산을)은 2020년 서울 강남 3구(강남, 서초, 송파)의 아파트 증여가 2019년에 비해 1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김두관 의원실이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전국 아파트 증여 건수는 총 9만 1866건으로 2019년의 6만 4390건에 비해 약 43%로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증가세가 더욱 커서 2019년 1만 2514건에서 2020년 2만 3675건으로 89% 증가했다.

김 의원은 "증여 건수가 큰 폭으로 늘어남에 따라, 증여세 세입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특히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의 2019년과 2020년 아파트 증여는 각각 1023건→2193건, 1097건→2000건, 1010건→2776건으로 크게 늘어났다.

강남 3구의 아파트 증여는 2019년 서울시 전체 증여량의 25%였으나, 지난해는 30%에 이른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8월 이후 아파트 증여가 집중된 것으로 파악되며, 재산세와 종부세 부과를 의식한 증여로 분석된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은 "부동산 세제 강화 이후, 증여가 큰 폭으로 늘어났다"며 "증여가 조세 회피수단으로 사용되는데 대한 제도적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증여 세원을 일반회계로 분산시키기보다, 특별회계를 만들어 국민 자산 격차 해소에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