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오전 청와대에서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가덕도 신공항 추진과 관련한 국토교통부의 대응을 놓고 부산지역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을 제기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핑계를 대지말라"며 반박에 나섰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가덕신공항을 둘러싼 여야의 신경전이 날카로워지고 있다.

문 대통령 향해 공세 펼친 국민의힘, 바로 맞대응 민주당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은 6일 오전 "문 대통령이 가덕신공항에 부정적인 국토부에 엄중 경고를 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공동 성명을 냈다.

하태경·서병수·조경태·장제원·이헌승·김도읍·황보승희·안병길·김희곤·박수영·김미애·백종헌·이주환·정동만 등 14명 의원은 "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국토부의 행보는 이를 강 건너 불 보듯 하는 대통령의 책임"이라며 "행정부의 수장인 대통령이 나서서 결자해지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발표했지만, 국토부가 적극적으로 후속 조처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선제적으로 발의했고, 2월 임시국회를 통과하려면 국토부가 명확한 찬성 입장을 보여야 한다"고 문 대통령을 압박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지역 의원들도 발끈했다. 민주당 박재호·최인호·전재수 의원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이 가덕신공항과 관련해 대통령과 국토부 핑계를 대고 있다"는 반박 성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민의힘 성명은 제 얼굴에 침 뱉기"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김해신공항이라는 잘못된 계획을 추진했고, 민주당과 현 정부가 이를 바로 잡아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키면 국토부도 일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아는 국민의힘이 성명전에 나선 것은 보궐선거 정치분쟁화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되레 국민의힘을 향해 "당장 특별법 논의에 나설 준비가 되어 있다. 보선용 정치를 접고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러한 논쟁은 앞서 지역 방송의 라디오 프로그램에서도 펼쳐졌다.

부산MBC 라디오 <생방송 자갈치아지매>에서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가덕신공항에 대한 국토부의 불명확한 입장을 문제 삼자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특별법이 제정되면 이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된다"고 반론을 제기했다. 

이날 국민의힘과 민주당 사이에 오간 설전이 앞서 펼쳐진 셈이다. <생방송 자갈치아지매>는 하 의원과 보궐선거에 대한 전화 인터뷰를, 변성완 대행과 부산시 현안·계획에 대한 출연 인터뷰 자리를 각각 마련했다. 두 사람이 마주한 자리는 아니지만, 프로그램 순서상 가덕신공항 관련 주장이 오갔다.
 
"가덕신공항 조속 건설" 부산시청 안에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현수막이 붙어있다.
▲ "가덕신공항 조속 건설" 부산시청 안에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현수막이 붙어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