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힌샘 주시경 선생 한힌샘 주시경 선생
▲ 한힌샘 주시경 선생 한힌샘 주시경 선생
ⓒ 김삼웅

관련사진보기

 
세종이 1443년 12월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라는 뜻의 훈민정음(訓民正音)을 창제하고 많은 책을 훈민정음으로 펴냈다. 특히 의서ㆍ농서 등 백성들이 실생활에 필요한 책과 어린이와 여성들을 위한 교훈서 등이 많았다.

예나 지금이나 일반 백성ㆍ국민을 위하고자 하는 정책에는 기득권 세력의 거센 도전이 따른다. 세종 당시 최만리 등 조정의 중신들과 각지의 유생들이 드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과 다른 문자를 만드는 것은 사대의 예에 어긋나며, 중국과 다른 문자를 쓰는 나라는 오랑캐들뿐"이라고 반대가 극심했다.

군왕이 훈민정음을 창제 반포하였지만 지배층에서는 19세기까지 언문(諺文)이라 비하하고, 어린이와 부녀자들의 글로 치부되었다. 말(언어)은 한국어로 하면서 글(씨)은 한문으로 쓰는 실정이었다. 양반 지배층은 여전히 한문(한자)을 자신들의 '모국어'로 상용하면서 글이 백성들과 공유되는 것을 저지하였다. 

훈민정음(한글)에 대해 가해자들이 많았지만 이를 지키고 연구하고 다듬어 온 분들도 적지 않았다. 초기부터 수백 년 동안 '언문'으로 천시되어온 훈민정음을 '한글'로 이름짓고 짧은 생애를 한글 보급과 맞춤법의 과학적 연구에 바친 선구자가 대종교인 한힌샘 주시경(1876~1914)이다. 

주시경의 어릴적 이름은 주상호(周相鎬)였는데 나중에 시경(時經)이라 고치고 아호를 한힌샘(白泉)이라 지었다. 시경이란 때때로 경전을 읽는다는, 즉, 글공부를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고, 한힌샘은 결코 마르지 않는 깨끗한 샘물을 의미한다.  
19세 되던 고종 31년 (1894) 9월에 주시경은 머리를 깎고 배제학당에 들어갔다. 한문이 아니면 글이 아니라고 생각하던 그때, "몸과 머리털이나 살은 부모가 나에게 주신 것이므로 이것을 다치어서는 안 된다." 하는 생각을 가졌던 때에 얻은 큰 깨달음이요 용기가 아닐 수 없다.

주시경은 1894년 9월에 서울 정동에 있는 배제학당에 들어가 박세양ㆍ정인덕 강사에게 서양식 교육을 통한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수학ㆍ영어ㆍ시사ㆍ내외지리(內外地理)ㆍ역사 등의 신학문을 배웠다. 졸업할 무렵 예수교 세례를 받았으니 이를 버리고 대종교로 개종하였다.

"우리 민족이 과거 사대사상에 빠진 것을 종교침략의 결과라 밝히면서 국교인 대종교로 개종한다고 천명하였다."(김윤경, 『주시경선생 전기』)

주시경이 어떤 경로로 대종교에 입교한 것인지는 분명치 않다. 제자 김두봉이 나철의 측근으로 백두산 순행 때 동행하는 등으로 보아 깊은 연고가 있었던 것 같다. 

23살이 되던 1898년 9월에 만국지지과(萬國地誌科)를 졸업하고 배제보통과에 진학하였다. 이때에 중추원 고문관 겸 『독립신문』 사장 서재필에게 만국지지를 배우면서 그와 인연을 맺었다. 사람은 언제 어디서 누구와 만나느냐에 따라 운명이 갈리는 경우가 많다. 주시경은 배제학당 보통과에서 당대의 개화파 거물 서재필과 만나고, 독립협회와 『독립신문』에 참여하면서 한글연구라는 운명의 길을 걷게 되었다.
  
국어문법 주시경 선생의 육필원고본 <국어문법>, 오른쪽에 "주시경 서"라는 글씨가 보인다.
▲ 국어문법 주시경 선생의 육필원고본 <국어문법>, 오른쪽에 "주시경 서"라는 글씨가 보인다.
ⓒ 김영조

관련사진보기

 
배제학당을 졸업하던 1898년(25살) 그는 상동교회의 청년학원 국어강습소에 국어문법과를 개설하여 자신의 연구결과를 직접 가르치기 시작했고, 이 때의 강의록을 31살 때 『대한국어문법』이란 제목으로 출판하였다. 상동교회의 강의말고도 그는 학창시절과 그 이후의 삶을 국어연구만이 아니라 서울시내 각 학교의 강습소, 외국인 한어연구소의 국어교사로서, 또 독립협회와 협성회의 간부로서 바쁜 생활을 보냈다.

주시경은 배제학당의 강사이기도 했던 서재필의 권유에 따라 회계 겸 교보원(校補員)으로 『독립신문』사에 입사하였다. 한글연구와 운동의 본격적인 출발점이 된 것이다. 교보원은 오늘의 교정원(校正員)을 뜻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적인 민간신문인 『독립신문』이 1896년 4월 7일 창간호를 발행하였다. 비록 4쪽짜리 초라한 지면이었으나 그 의미와 반향은 적지않았다. 여기에 실린 '창간사'는 일개 신문의 고고지성을 뛰어넘어 조선사회에 큰 울림으로 메아리쳤다. 이 신문이 순 한글로 낼 수 있었던 것은 주시경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독립신문』이 창간되고 7월에 독립협회가 설립되었으며, 1898년 3월 만민공동회가 개최되었다. 2년여 동안은 개화의 전성기였으며 한글운동을 중심으로 가히 르네상스라 할 만했다. 주시경은 개화의 물결에 뛰어들어 뜨거운 열정을 바쳤다. 

서재필이 쫓기다시피 미국으로 떠나면서 『독립신문』은 윤치호와 주시경이 맡아 운영하였다. 고종이 적대시하고, 열강의 이권탈취를 매섭게 비판해온 까닭에 러시아ㆍ청국ㆍ일본 등 외세가 사갈시하는 『독립신문』은 운영이 쉽지 않았다. 여기에 관변단체로 세력을 키워온 황국협회와 보부상 무리가 『독립신문』과 만민공동회 간부들에 대한 테러와 협박이 잦아졌다. 주시경에게는 혹독한 시련기였다.

주시경은 『독립신문』과 독립협회에 남다른 애정과 열정을 보였다. 아직 20대 초반의 배제학당 학생 신분이었음에도 두 기관에서 개화파 지도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일하였다. 주시경이 여러 기관에서 청년들의 각성과 계몽을 위해 노력하면서 우리글을 가르치고 있던 시기에 국가의 운명은 날이 갈수록 일제의 수중으로 빠져들고 있었다. 

주시경은 나라가 기울던 1905년 국어 연구와 사전 편찬에 관한 건의서를 정부에 제출하고, 1907년 정부내 학부(學部)의 국어연구소 위원으로 들어가, 나라가 망해도 국어만은 지켜야 한다는 신념으로 일하였다. 국치의 해인 1910년 『국어문법』을 지었고, 최남선이 창설한 광문회에서 간행되는 국어관계 서적의 교정과 『말모이(국어사전)』의 편찬 책임을 맡았다.

한말과 일제강점 초기에 한글연구와 우리글 지키기에 온 힘을 쏟고 최현배ㆍ김두봉ㆍ권덕규ㆍ염상섭ㆍ변영태ㆍ현상윤ㆍ신명균ㆍ이규영ㆍ장지영ㆍ이병기 등 기라성 같은 제자들을 키워, 해방 후 남북한에서 한글운동의 선두주자로 만들었다. 이들 중 상당수가 대종교 신도들이다. 해방 후 미군정이 영어를 공용어로 쓰고자 할 때 이를 막아내고, 북한에서 초기부터 한글전용화를 하게 한 것도 한힌샘의 제자들이었다.

1914년 국내의 독립운동 동지들이 구속되고 나철이 대종교총본사를 만주로 이전, 항일투쟁을 본거지를 마련할 때, 그도 해외 망명을 준비하던 중 급환으로 38살에 별세하였다. 한힌샘은 어느 독립운동가 못지않는 애국자이고 '한글'이란 이름을 창안한, 그래서 세종대왕의 후계자라 하겠다.

한말 격변기부터 일제강점 초기 민족수난의 시대에 언론인ㆍ계몽운동가ㆍ교육자ㆍ국어학자로서 '한글연구의 선구자'로 평가받는 주시경과 그의 제자들이 있었기에 한글ㆍ국어가 지켜질 수 있었고 널리 보급되어 오늘에 이른다. 그 원류에 나철과 대종교가 자리잡고 있었다.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인물열전] 민족의 선각 홍암 나철 평전>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국난기와 국망기에 온몸을 바쳐 구국과 독립을 위해 나섰는데, 역사가 제대로 평가하지 않고 국민에게 잊혀진다면 어찌 건강한 사회라 할 것이며, 그것은 누구의 책임일까?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