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민정 후보 지원하는 '라떼는 유세단' 강창일 의원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골목시장에서 '라떼는 유세단' 강창일 의원이 광진구을에 출마한 고민정 후보 지지유세를 하고 있다. '라떼는 유세단'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평균연령 68세)들로 구성되었다.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새 주일대사에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전 의원을 내정했다.

강 전 의원은 4선 의원 출신이자 지난 20대 국회에서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낸 일본통이어서 경색 일로인 한일관계를 적극 풀어가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교체 인사로 풀이된다.

남북관계를 진전시켜 나가는 데 일본의 협조를 구하고, 내년 1월 출범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동맹'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 따른 포석으로도 보인다.

제주 출신인 강 전 의원은 서울대 국사학과를 졸업한 뒤 일본 도쿄대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고 객원교수를 지냈다.

제주를 지역구로 17대 국회부터 20대 국회까지 내리 4선 의원을 지낸 그는 국회의원 재직 시 한일의원연맹 부회장에 이어 회장을 역임했고 현재 명예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문 대통령이 주일대사에 정치인 출신을 발탁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학자 출신인 이수훈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초빙석좌교수가 문재인 정부 초대 주일대사를 지냈고, 현재는 외교부 출신이자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을 지낸 남관표 주일대사가 활동 중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의 출범을 맞아 대일 전문성과 경험, 오랜 기간 쌓아온 고위급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경색된 한일관계의 실타래를 풀고, 미래지향적 양국관계로 나아가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일대사 교체는 남관표 현 대사의 지난해 5월 부임 이후 1년 반만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