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 "한동훈 검사장 비호할 능력도 없고 인사권도 없습니다. 밖에서 저보고 식물총장이라 하지 않습니까. 비호가 되겠습니까."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 "(지금 태도 보면) 식물 아니에요."
윤석열 : "인사도 완전히 배제됐는데 무슨 식물이 아니에요."


윤석열 검찰총장이 스스로 자신을 '식물총장'으로 칭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내린 일련의 수사지휘를 저격하며 나온 한탄이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으로 불거진 법무부와 대검 간 갈등의 원인을 윤 총장의 '한동훈 비호'라고 질타하면서 나온 말이다.

박 의원은 "장관이 총장 본인에게 관여하지 말라는 취지로 수사지휘를 했는데, (총장은) 마치 육군참모총장처럼 일선 지검장들을 모아 항명하듯 회의를 열고 결과까지 공표했다"면서 "본인 사건이 아님에도 윤석열 사단 비호를 위해 한 것으로, 잘못된 것이다"라고 질타했다.

윤석열 "내가 어떻게 한동훈 비호하나"... 박범계 "지금 하는 말이 다 비호"

윤 총장은 이에 당시 좌초된 수사전문자문단 회의 과정과 당시 박범계, 윤호중 등 여당 의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전달한 사실을 꺼내들었다. 그는 "지금은 어떤 사건을 적극 수사할 수 없는 환경이 되어 (추 장관의) 외압 문제를 논할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지난 6월 19일 대검 실무진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의견이 다르니 (간부들이) 양쪽 이야기를 들어보자고 했는데, (지검에서) 오지 않았다. 대검 부장들이 일정을 다 비워놨는데 이런 식으로 (좌초) 됐고 보고도 정확히 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사실 상 특임건사 안인 독립수사본부 설치 또한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가 내놓은 중재안이었다고 강조했다. 조 차장 또한 같은 자리에서 "계속 이렇게 가다간 파국으로 갈 것 같아 독자적으로 김영대 전 서울고검장에게 (독립수사본부를 맡아달라고) 말했다. 그런데 장관께서 이틀 휴가를 내고 산사에 가셔서 뵐 수 없었다. 그래서 결국 대검에서 그런 안으로 발표해달라고 했고, (장관께) 말씀드리겠다고 했다"고 답했다.

박범계 : "지금 하시는 말이 다 (한동훈 검사장을) 비호하는 말입니다."
윤석열 : "의원님은 누굴 비호하십니까. 제 이야기도 못합니까."


윤 총장은 멈추지 않고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에게도 "수사자문단을 포기할 테니 특임검사안으로 가는 게 좋겠다고 저간의 상황을 1시간 넘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검찰총장의 지휘를 완전히 배제하기보단... 제가 무슨 불신 받을 만한 일을 했나. 위원장께도 얼마나 사정을 말했나"라고 항변했다. 추 장관의 당시 수사지휘는 "위법하고 공정하지도 않고 부당하다"고도 말했다.

윤호중 위원장은 이에 "제가 (윤 총장의 말을) 다 들었지만 수긍이 안갔던 부분은 총장과 가까운 분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총장이 과도하게 깊숙이 수사팀 구성에 관여하고 있다는 것이었다"고 갈음했다.

한편 추 장관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 수사지휘에 대한 검찰총장의 연이은 비판에 대해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장관의 지휘 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다"라며 짧은 입장을 남겼다.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