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2일 오후 거제시청에서 열린 ‘조선업 공동위기 극복, 대형조선소와 사내 협력사의 상생을 위한 조선업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업무 협약’ 체결식.
 22일 오후 거제시청에서 열린 ‘조선업 공동위기 극복, 대형조선소와 사내 협력사의 상생을 위한 조선업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업무 협약’ 체결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거제에서 '조선업 상생을 위한 공동근로복지기금'이 만들어졌다. 기금에 지방비가 지원하게 되고 이는 전국 조선업계 처음이다.

경남도와 거제시, 조선업체는 22일 오후 거제시청에서 '조선업 공동위기 극복, 대형조선소와 사내 협력사의 상생을 위한 조선업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공동근로복지기금은 둘 이상의 중소기업이 기금법인을 설립하여 중소기업 내 노동자를 위하여 다양한 복지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기금을 출연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변광용 거제시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장, 이동환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회사대표, 정덕재 삼성중공업 사내협력회사대표, 강현철 부산고용노동청장 등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은 경상남도,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회사 대표, 삼성중공업 사내협력회사 대표 6자 간에 체결됐다.

올해 초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회사, 삼성중공업과 사내협력회사가 각각 공동근로복지기금을 조성하는 등 조선업계의 자발적인 노력이 이어져 오늘 경남도와 거제시가 참여하는 협약을 맺은 것이다.

협약은 공동근로복지기금을 공동으로 조성하고 조선업 사내협력회사 노동자의 복지를 높이기 위해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경남도와 거제시는 각 3억 원을 출연하여 총 6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고용노동부의 공동근로복지 기금 활성화 대책에 따라 지방정부와 협력사 출연금, 대기업 출연금을 합산한 금액의 100%를 국비로 추가 지원받는다.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회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은 사내협력회사 100개사가 19.2억 원을 출연해 조성되었다. 사내협력회사 노동자 1만 2325명은 ▲주택 구입자금 보조 ▲학자금, 장학금, 재난구호금 ▲체육, 문화 활동 및 근로자의 날 행사 ▲생활안정자금(하계휴가, 명절휴가 등) 등의 혜택을 지원 받는다.

삼성중공업 사내협력회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은 삼성중공업이 10억 원, 협력사가 4억 2800만원을 출연하였고, 사내협력회사 노동자 1만 5091명에게 ▲노동자 자녀 대학교 학자금 ▲노동자 복지증진 및 생활원조 등의 혜택을 지원한다.

김 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 공동근로복지기금이 노사정 연대와 협력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좋은 모델이 되길 기대한다"며 협약에 이르기까지 노력해준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또 김 지사는 "대한민국 제조업 발전 동력으로서 조선업이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조선업계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변광용 거제시장은"협약체결을 통해 기금 조성에 지자체가 직접 참여하여 조선협력사가 겪는 고통을 분담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과 지원으로 어려운 고용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노동자의 복지 향상과 지역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거제시청에서 열린 ‘조선업 공동위기 극복, 대형조선소와 사내 협력사의 상생을 위한 조선업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업무 협약’ 체결식.
 22일 오후 거제시청에서 열린 ‘조선업 공동위기 극복, 대형조선소와 사내 협력사의 상생을 위한 조선업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업무 협약’ 체결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22일 오후 거제시청에서 열린 ‘조선업 공동위기 극복, 대형조선소와 사내 협력사의 상생을 위한 조선업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업무 협약’ 체결식.
 22일 오후 거제시청에서 열린 ‘조선업 공동위기 극복, 대형조선소와 사내 협력사의 상생을 위한 조선업 공동근로복지기금 지원 업무 협약’ 체결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