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여러 가지 정상적인 방법으로다가 아무리해도 안 되면 최후적 방법으로 선택해야 하지 않겠나."

국민의힘이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특별검사 실시를 요구하면서,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장외투쟁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재차 엄포를 놨다. 장외투쟁에 줄곧 부정적인 입장이었던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까지도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장외투쟁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 의혹과 관련해 "특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장외투쟁에 나설 수 있다"라고 언급한 데 따른 것이다. (관련 기사: '옥중서신' 반전에 여당은 공수처, 야당은 특검 '맞불') 이에 김 위원장은 "지금 좀 기다려봐야 할 사항"이라면서도 "최후적 방법"이라고 답했다.

김종인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 격투 중... 특검 받아들이라"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특검 실시"를 '공식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의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서 적지 않은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라면서 "라임 사태의 피의자 한 사람이 옥중에서 쓴 편지로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 사이에 도대체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논쟁이 벌어지는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의 어떤 정부에서도 경험하지 못한 특이한 현상"이라며 "검찰과 법무부가 그와 같은 모습을 보이는데, 수사에 대한 객관성을 국민이 믿을 수 있겠나"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우리 당에서 공식적으로 제의한다"라며 "이 사태를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서 특검을 실시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여당도 이 사건에 대해 객관적인 수사를 한다는 데 협조할 자세라면, 우리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받아들이라"라고도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 앞에서도 "지금 김봉현이라는 피의자가 옥중에서 쓴 편지를 갖고 지금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이 서로 마치 격투를 벌이는 것 같은 모양을 보여주고 있잖느냐"라며 "사건과 관련해서 알려지지 않은 얘기들이 몇 가지 튀어나왔는데, 그런 걸 말끔히 객관적으로 처리하려면 방법이 특검뿐"이라고 반복해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이 정권의 중요 인사와 관련된 검찰수사에서 추미애 장관의 맹활약이 참으로 대단하다"라고 꼬집었다. 추 장관이 주도하는 수사를 신뢰할 수 없기에, 특검이 필요하다는 맥락이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개입하면 사건의 본질이 흐려지고, 엉뚱한 쟁점으로 흘러가고, 수사는 더 이상 진행되지 않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라며 "이제 더 이상 추미애 검찰에 이 사건의 수사를 맡겨둘 수 없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잘 알다시피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장·서울남부지검장은 '친추미애' '친정권' 인사라는 게 다 알려져 있다"라고 주장하며, 추 장관이 "마치 전지전능·무소불위의 절대자처럼 행동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결국 "지금처럼 어려운 시국에 이 사건들로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이 싸우는 모습을 국민들이 지켜볼 수는 없다"라며 "이 사건의 수사로 국력을 낭비할 수는 없다. 선택은 오로지 특검밖에 없다"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검에 맡겨 철저히 수사하게 하고, 여야는 이 문제를 둘러싼 정쟁을 중단해야 한다"라며 "국민의힘은 빠른 시간 안에 이 사건의 특검을 관철하기 위한 법안을 제출하겠다"라고 선언했다.

민주당 "수사 신속하게 진행되어야... 검찰 수사 결과 지켜보자"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특검을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날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수사가 신속하게 효율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현재는 검찰 수사 결과를, 더구나 17명이나 대규모로 구성된 검찰 수사팀에서 제대로 수사할 것을 요청하고 잘 지켜보자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특검법 통과에도 한 달 이상 걸리고, 수사팀을 꾸리고 하는 데 서너 달 걸릴 수 있어서, 장기화 되면 오히려 효율적이지 않다는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특별수사본부 설치에 대해서도 "지금 이미 17명 이상으로 조사팀 꾸려져있는데, 거기서도 부족하면 고려해볼 수 있지만 지금은 현재 수사 중인 검사들이 있고, 최대한 엄정하게 수사할 것을 기대한다"라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기자들로부터 현 검찰 수사팀의 신뢰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증언 신뢰도 등과 관련된 여러 질문을 받았으나 "검찰의 제대로 된 수사를 지켜봤으면 좋겠다"라는 원론적인 답을 되풀이했다.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