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승래 의원이 제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감염병 유행에 대응하기 위한 ‘학교보건법’과 ‘고등교육법’개정안을 발의했다.
 조승래 의원(자료사진)
ⓒ 조승래

관련사진보기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EBS 인기 캐릭터 '펭수'의 국정감사 참고인 출석 요구를 철회해달라고 29일 공식 요청했다. 그는 "세계 어느 나라 국회가 캐릭터를 증인이나 참고인으로 부르냐"며 "국감이 더이상 인기몰이, 과시, 홍보, 정쟁을 위한 장으로 변질돼선 안된다"라고 했다.

지난 2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성명미상'의 'EBS 펭수 캐릭터 연기자'를 10월 15일 EBS 국감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펭수 캐릭터의 수익 배분, 연기자의 노동조건 문제 등을 살펴보겠다는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부산 중·영도)의 신청에 여야가 합의한 결과였다. 당초 황보 의원은 펭수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그러나 증인은 불출석이나 위증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어, 출석 의무가 없는 참고인으로 조정됐다.
 
안녕! '펭수 교육부 왔어요' 지난해 혜성처럼 등장해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EBS 캐릭터 펭수가 2020년 1월 2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를 방문하고 있다.
 EBS 캐릭터 펭수(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민주당 원내선임부대표이자 과방위 간사인 조승래 의원은 2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제가 협상하는 과정에서 EBS측 판단에 맡긴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시민들 걱정이 참 많다"고 했다. 그는 "미국 의회에 미키마우스가, 영국 의회에 텔레토비가 출석하는 꼴"이라며 "나중에는 뽀로로와 로보카 폴리도 증인·참고인으로 요청한단 말이냐"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 "캐릭터 수익배분과 노동조건을 따지고 싶었다면 기관 증인으로 출석하는 EBS 사장에게 책임을 묻는 게 합리적"이라며 "펭수 출석요구를 철회할 것을 공식 요청드린다"고 했다. 

조 의원은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비례대표) 의원이 유튜브 채널 '가짜사나이' 운영자 이근 예비역 대위를 군사법원 국감 증인으로 신청한 것도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대위가 방송에서 육군의 총검술 폐지정책을 부정적으로 언급했다는 이유로 그의 입을 빌려 정부정책을 비판하겠다는 것"이라며 "인기인의 유명세에 편승해 여론을 선동하는 것은 나쁜 정치"라고 말했다. 이어 "시작도 하기 전에 '이벤트 국감'이란 비판이 나온다"며 "코로나19로 모두가 많이 지쳤는데 국회마저 국민에게 실망을 드려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