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수사가 아니라 은폐‧공모‧방조에 가깝다."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해 기소하지 않기로 결정하자, 국민의힘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동부지검은 앞서 28일 추 장관과 아들 서씨, 추 장관의 전 국회보좌관과 당시 서씨 소속 부대 지역대장 등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외압이나 부정청탁은 없었고, '군무이탈'로 보기 어렵다는 것.

이에 국민의힘은 29일 오전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추석 명절을 앞두고 당력을 집중해 여권을 향해 비판 메시지도 쏟아 부었다. '특별검사' 카드도 반복해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아니나 다를까 어제 서울동부지검에서 무도한 일을 저질렀다"라며 "아마 공무원 피살사건으로 국민의 관심이 고조되고 추석 연휴가 시작돼 언론들이 조금 조용한 틈을 타 이렇게 사건을 털어버리려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를 성토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화상의총을 열게 됐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자기들도 무안하고 자신 없는지 수사 검사 누구도 안 밝히고, 슬그머니 카카오톡에 올려 발표하고 기자들 질문도 받지 않았다"라며 "보도에 의하면 대검찰청에서 수사가 미진하다고 더 밝히라고 했음에도, 말하자면 대검찰청의 수사 지휘에 응하지 않은 채 부실하게 던져버리고 묻혀 넘어가도록 기다리는 것 같다"라고 추정했다.

"추미애 거짓말, 반드시 해명 필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조수진 의원(비례대표)은 추 장관이 당시 보좌관에게 아들 부대 지원장교의 전화번호를 카카오톡으로 전달하고, 보좌관이 장교와 전화한 내용을 추 장관에게 설명한 점을 꼬집었다. "국회 발언이 거짓말로 확인됐는데도 관련자 전원이 무혐의가 나왔다"라며 "다시 말해 추 장관은 전화번호를 보좌관에 건넨 것밖에 없고, 지시하지는 않았다는 주장"이라고 문제를 제기한 것.

그는 "전화번호를 가지고 있으라고만 전달했을까, 상식적 의문이 든다"라며 "술은 마셨는데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좌관이 모두 알아서 했다고 꼬리 자르기한다"라며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는 추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장관의 발언을 합리화하는 수사 결과다. 수사 가이드라인을 그대로 받아 적었다고 압축할 수 있다"라고도 비난했다.

전주혜 의원(비례대표) 역시 "혹시나 했으나 역시나"라며 "총체적인 수사 부실이고 결론을 끼워 맞춘 수사"라고 주장했다. 전 의원 역시 추 장관이 국회에서 해명하는 과정에서 일부 발언이 거짓말 논란에 휩싸인 점을 짚으며 "해명이 반드시 필요하고, 앞으로도 줄기차게 문제 제기하여 진실을 밝히겠다"라고 입을 보탰다.

유상범 의원(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은 "서울동부지검에 가서 불기소 이유서를 바로 발부 받아, 실제 어떤 사유로 불기소 했는지 파악하고 항고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마친 후 "서울동부지검의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문제는 납득할 수 없는 부실투성이"라며 "불기소 결정 이유를 입수하는 대로 조목조목 반박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는 "결정 불복 절차가 서울고등검찰청에 대한 항고가 있어서 항고도 하고, 국회에서 특검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