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북한의 '연평도 어업지도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다. 북한은 이번 만행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과 희생자에게 사과하고 사건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구체적으로 "어제(24일) 우리는 북한군에 의해 자행된 참담하고 끔찍한 반인륜적 만행 소식을 접했다"면서 "어떤 이유에서든 북한의 반문명적이고 야만적 만행은 용납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어제 국회 국방위원회가 해양수산부 공무원에 대한 북한의 총격 등 무력 도발 규탄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라며 "야당과 협의해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켜서, 북한 만행에 대한 대한민국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다"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와 군 당국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처해줄 것을 주문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지난 21일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됐던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을 구조치 않고 총격을 가해 살해한 뒤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