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24일 더불어민주당 국회 당대표실을 방문, 이낙연 대표 등에게 북한 해역에서 발생한 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보고하고 있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24일 더불어민주당 국회 당대표실을 방문, 이낙연 대표 등에게 북한 해역에서 발생한 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보고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국방부 보고를 받은 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강하게 요구했다.

이 대표 등 당 지도부는 "먼저, 이번 사건으로 무고하게 사망한 우리 국민의 명복을 빌며 그 유가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에게 의도적인 총격을 가한 후 시신을 불태운 북한군의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만행"이라며 "이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바"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사건은 남북 정상간 합의한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될 뿐만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기대하는 우리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며 "우리 당은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반인륜적 행위에 대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관련 사실을 신속하고 소상하게 국민께 설명해드리고 우리 군은 북한과 인접한 경계에서 우리 국민이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강력한 대책을 수립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국회 국방위원회는 이날 본회의 산회 후 전체회의를 소집해 이번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이낙연 대표가 오늘 국방위원회를 열어서 보고를 받고 대책을 함께 의논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현재 국방위원장과 여당 간사가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