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김두관 국회의원.
 김두관 국회의원.
ⓒ 김두관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양산을)이 23일 오후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동남권 광역철도 어떻게 놓을 것인가?-부울경 도약을 위한 필수 사회간접자본(SOC)" 정책토론회를 연다.

김 의원은 "이날 토론회는 현재 동남권 광역교통의 한계점을 되짚어보고 국가균형 발전을 위해 부울경이 함께 나아갈 방향과 역할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했다.

김 의원은 "특히 수도권 다음으로 인구 및 경제력이 집중된 동남권 광역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인 공론의 장을 만들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했다.

동남권은 부산, 울산, 경남이 포함돼 국내에서 수도권 다음으로 큰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지만, 광역교통 시설과 기반시설은 수도권에 비해 매우 열악하다는 것이다.

김두관 의원이 21대 총선공약으로 내세우기도 했던 '동남권 광역전철 건설'과 관련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김두관 의원은 "사람과 사람이 오가는 교통망 건설과 여러 허브를 어떻게 구축하느냐는 부울경의 미래를 좌우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부울경이 원팀(One-team)으로 울산-부산-창원 노선을 기본으로 울산-양산-창원을 잇는 순환선 개통을 위해 함께 뛰어야 하고 이후 노선 완성에 따른 김해시의 역할까지 함께 고려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직접 좌장을 맡은 이번 토론회는 영산대학교 최양원 교수와 이재훈 한국교통연구원 명예위원이 발제를 맡았으며 김지수 더불어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장, 이원규 부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승길 울산연구원 연구위원, 박동욱 민주연구원 연구위원이 각각 지정토론을 맡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