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윤화섭 안산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민수 (주)카카오 공동대표, 김우승 한양대 총장.
 왼쪽부터 윤화섭 안산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민수 (주)카카오 공동대표, 김우승 한양대 총장.
ⓒ 안산시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안산시에 4천억 원 규모의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이 들어선다. 오는 2023년부터 운영 예정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와 안산시, ㈜카카오, 한양대학교가 손을 맞잡았다.

지난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화섭 안산시장,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김우승 한양대 총장이 경기도청에서 만나 협약을 맺었다.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건립을 위한 기본협약'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카카오는 4천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안산시에 있는 한양대 ERICA캠퍼스 내 혁신파크부지 1만8천383㎡에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을 조성한다. 오는 2023년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 건축설계를 마무리하고 건축인허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칠 예정이며, 내년에는 토지임대 등 계약 및 착공에 들어가 이듬해 준공한다는 방침이다.

데이터 센터는, 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하이퍼스케일 규모다. 전산동 건물에 총 12만대의 서버를 보관할 수 있으며, 저장 가능한 데이터 용량은 6EB(엑사바이트)정도다.

이 시설이 들어설 부지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교육부가 추진하는 캠퍼스혁신파크 선도 사업지로 선정된 곳이다.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정한 수도권 유일 강소연구개발특구에도 포함된다.

윤화섭 안산시장 "시민 여러분의 응원 덕분"
 
 7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열린 카카오 데이터센터 유치 협약식에서 서명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윤화섭 안산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민수 (주)카카오 공동대표, 김우승 한양대 총장.
 7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열린 카카오 데이터센터 유치 협약식에서 서명을 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윤화섭 안산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민수 (주)카카오 공동대표, 김우승 한양대 총장.
ⓒ 안산시

관련사진보기

 

8일 안산시 관계자 등에 따르면, 안산시는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건립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전담부서를 조직해 행정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카카오는 이번 데이터센터 건립을 계기로 안산시, 한양대와 협력해 미래성장 산업을 육성하고 지역상생을 위해 협업할 예정이라고 한다.

데이터 센터는 '빅데이터-AI-클라우드' 중심의 첨단 인프라 구축의 핵심이 될 전망이라는 게 안산시 설명이다. 도시 경쟁력 강화는 물론 지역사회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안산시는 기대하고 있다. 연구 인력과 데이터센터 서버 관리 인력 등이 필요해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사업과 관련해 윤화섭 안산시장은 8일 "4천억 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규모의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의 안산시 유치는 시민 여러분이 끊임없이 보내준 관심과 응원 덕분"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