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섬 입구
▲ 한섬 입구
ⓒ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태풍 하이선 북상과 관련 7일 오전부터 많은 비가 내리는 동해시는 북평구장터에서 이도동구간과 송정굴다리를 비롯해 저지대 대부분이 침수되고 있다.

12시를 넘기면서 태극기가 강한 바람에 찢기고 국기게양대가 휘청휘청할 정도의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도로 침수 구간과 관련 송정LS전선 앞에서 효가 사거리 방향과 북평경유 전 노선의 대중교통 이용이 중단되는 등 구간 운행 중단 사태가 속속 발생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동해지역은 오후 3시경 태풍 영향권에 가장 근접할 예정이고, 최대 400mm 이상 많은 비와 최대순간풍속 25~40m/s의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큰 피해가 예상된다"라며 저지대 해안가 주변 주민들은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달라고 전했다.

시에서는 태풍과 관련해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도로 침수로 인해 버스 운행이 일부 중단될 수 있다"라며 시 홈페이지 '대중교통정보' 공지사항을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