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8월 15일 보수 성향 단체 '일파만파'가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주최한 집회 근처에 참가자들이 모여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지난 8월 15일 보수 성향 단체 "일파만파"가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주최한 집회 근처에 참가자들이 모여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 류승연

관련사진보기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포항시민 1명이 코로나19 검사 행정명령에도 불구하고 검사를 받지 않고 연락을 끊어 고발 조치됐다.

30일 포항시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고 연락을 끊은 A씨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포항시에 따르면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포항시민은 이날까지 44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가운데 440명은 지난 28일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마쳤고 1명은 이날까지 검사를 받지 않았다.

앞서 경상북도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방문자와 광화문 집회 참가자는 반드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포항시는 행정명령 유효기간인 지난 28일까지 연락이 닿지 않은 4명의 집에 찾아가거나 가족의 설득이나 전화 등을 통해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결국 3명은 검사를 마쳤지만 1명은 행정명령 유효기간이 지난 이날까지도 연락을 끊은 채 검사를 거부하고 있다.

포항에서 광화문 집회에 다녀온 뒤 검사를 받은 인원 가운데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명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