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D프린터
 3D프린터
ⓒ 언스플래쉬

관련사진보기

 
3D(3차원) 프린터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인천시교육청이 '안전지침이 준비될 때까지 사용 자제와 사람이 상주하는 곳에서 사용불가' 지침을 이 지역 학교에 보냈다. 교육부 등 정부 4개 부처는 '3D프린터' 안전성 확보 방안 마련을 위한 합동회의를 갖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25일, 인천시교육청과 교육부에 따르면 인천시교육청은 지난 21일 이 지역 초중고에 '3D프린터(3D펜 포함) 사용 시 유의사항 안내'란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 올해 들어 3D프린터의 안전한 사용을 규정한 교육청 차원의 첫 지침이다.

인천시교육청은 이 공문에서 '안전 지침 및 환경 구비가 될 때까지 3D프린터 사용 자제, 사람이 상주하는 장소에서 사용 불가, 작동할 때는 사람의 출입 제한'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인천시교육청이 지난 21일 일선 학교에 보낸 공문.
 인천시교육청이 지난 21일 일선 학교에 보낸 공문.
ⓒ 제보자

관련사진보기

 
이 교육청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언론보도에서 나온 3D프린터에 대한 위험을 간과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우선 사용자제 요청을 드린 것"이라면서 "해당 기기를 통해 학생들의 건강을 해치는 물질이 나오는 것이 보고된 바 있기 때문에 중앙정부 차원에서 안전 가이드북을 만들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 고용노동부 등 4개 정부 부처 산업안전 담당자들은 25일 오후 '3D프린터' 안전성 확보를 위한 합동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과학기술부 총괄로 관계부처 회의를 진행하고 3D프린터에 대한 공통적인 안전가이드북 제작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현재 전국 유초중고에 3D프린터가 몇 대 보급되어 있는지 현황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지난 3일자 기사 A과학고 교사들 잇단 희귀암 육종... '3D 프린터 공포' 확산(http://omn.kr/1ohz0)과 지난 6일자 기사 발암 물질 경고 담긴 '3D 프린터 가이드북', 2년간 공개 안했다(http://omn.kr/1ojfk)에서 "3D프린터를 많이 사용한 경기A 과학고 교사 2명과 또 다른 지역 과학고 교사 1명 등 모두 3명이 희귀암인 육종에 걸렸으며, 이 가운데 한 명은 최근 사망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3D프린터 '발암물질'에 대한 경고 내용이 들어간 안전 가이드북 보고서를 위탁 연구해놓고도, 2년이 넘도록 이를 정식 공개하지 않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발암물질 나오는 3D프린터 회사' 명확히 밝혀서 구분해야"

이 보도 뒤 3D프린터 산업계에서는 '어느 회사의 제품에서 발암물질이 나오고 있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본인을 3D프린터 산업계 관계자로 소개한 한 인사는 최근 인터넷 사이트 '클리앙'에 올린 글에서 "3D프린터 위험성에 대한 기사를 내려면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중국산 수입 필라멘트 몇 종에서 발암물질 발견, 우리나라 제품은 안전한가' 이런 식으로 접근해야 하는데 위험성만을 강조하니 문제가 크다"면서 "이에 따라 3D프린터 관련된 수업을 중단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저희 제품에서는 유해물질이 전혀 나오지 않는다'는 성적시험서를 갖고 있다"고 반박했다.

태그:#3D프린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