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보위 출석한 서호 차관 서호 통일부 차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남북관계 복원구상으로 언급했던 '작은 교역'의 첫 사례로 기대를 모았던 북한 개성고려인삼무역회사와의 사업 계획이 백지화됐다.

통일부는 24일 남북 물물교환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던 북한 개성고려인삼무역회사와의 사업 계획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정보위) 비공개 업무보고에서 서호 통일부 차관이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전했다.

앞서 통일부는 국내 민간단체인 남북경총통일농사협동조합이 중국 중개회사를 통해 남측의 설탕 167t과 북측 개성고려무역회사의 인삼술·들쭉술 등 35종, 1억5000만 원 상당의 주류를 교환하는 계약을 체결하자 이에 대한 반출입 승인을 검토한 바 있다.

하지만, 국정원은 지난 20일 정보위 비공개 업무보고에서 물물교환 북측 파트너인 북한 개성고려인삼무역회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대상임을 확인했다"고 보고했다.

이 회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270호에 따라 제재 대상에 올라 있는 북한 노동당 39호실 산하 외화벌이 업체로 추정되고 있다.

하 의원은 "통일부가 국가정보원에 대상 기업에 대해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 "해당 사업은 완전히 철회된 것이라고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도 "통일부와 국정원 간 소통과 정보 공유가 필요할 것 같고, 이게 좀 원활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장관이 구상하고 있는 물물교환 사업 전체가 무산된 것은 아니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물물교환 사업 자체가 백지화되는 것이 아니라 개성고려인삼무역회사랑 하려던 사업이 백지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