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접경지역 이재민에게 임시 숙소를 제공하기로 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미래교육파주캠퍼스(본부장 정종삼, 이하 파주캠퍼스) 전경.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접경지역 이재민에게 임시 숙소를 제공하기로 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미래교육파주캠퍼스(본부장 정종삼, 이하 파주캠퍼스) 전경.
ⓒ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관련사진보기

 
집중호우로 피해를 당한 경기 북부 접경지역 이재민들에게 냉난방, 화장실 등 편의시설은 물론 코로나19에 대비한 방역 및 간호 인력을 갖춘 쾌적하고 안전한 임시숙소가 제공된다.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산하 경기미래교육파주캠퍼스(본부장 정종삼, 이하 파주캠퍼스)는 10일 "이재민들의 거주불편 해소를 위해 앞장서겠다"며 이재민 임시숙소 무상 지원 계획을 밝혔다.

과거 경기영어마을이었던 파주캠퍼스는 경기도 학생들의 영어와 미래교육 장소로, 학생숙소 7개 동(79실)에서 최대 50가족, 3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방마다 냉난방, 화장실, 샤워, 세면시설이 완비되어 있어 통상 시설 미비로 불편함을 겪어야 하는 이재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파주캠퍼스는 방역, 소독제 비치, 발열 확인 등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캠퍼스 내 간호 인력이 상주하여 이재민의 위생 안전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파주캠퍼스는 1차적으로 경기 연천 군남댐 수위 상승 등으로 임진강 하류 주민 대피 명령 시 임시 숙소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임시 숙소 제공 기간은 저지대 주민 대피 명령 발령 시부터 수해 종료 시까지다. 앞서 지난 5일 임진강 수위가 상승해 홍수경보가 발령되면서 파주지역 171세대, 300가구가 인근 학교 등으로 대피했다가 현재는 귀가한 상태다.

지난 3~4일에는 산사태 위기경보 경계발령에 따라 인명피해 우려 지역인 파주시 조리읍 주민 59명이 사전 대피했고, 8일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돼 취약지역 13곳 인근 거주민에게 대피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지정된 조리읍, 광탄면, 적성면, 탄현면, 파평면 등의 48가구, 87명의 주민이 경로당, 마을회관 등 31곳의 지정장소로 대피했다.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접경지역 이재민에게 임시 숙소를 제공하기로 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미래교육파주캠퍼스(본부장 정종삼, 이하 파주캠퍼스) 학생숙소 내부 사진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접경지역 이재민에게 임시 숙소를 제공하기로 한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미래교육파주캠퍼스(본부장 정종삼, 이하 파주캠퍼스) 학생숙소 내부 사진
ⓒ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관련사진보기

 
'위탁시설물 관리 및 운영 시행규칙'에 따라 숙소는 무상으로 제공된다. 파주캠퍼스 측은 갑작스러운 상황에도 발열 확인, 손 소독제 비치, 실내 소독 및 환기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시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또한, 입실한 모든 도민을 대상으로 문진표 작성 및 발열 체크를 진행한다. 이 밖에도 이격 숙소 배정, 투숙객 확인용 신분증 발급 등 `사회적 거리두기`도 최대한 준수한다는 방침이다.

파주캠퍼스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매년 진행해 왔던 숙박형 방학 영어캠프 대신 온라인 영어 과정으로 진행하고 있어서 이번 수해 기간 이재민들에게 임시숙소를 제공하기로 했다.

정종삼 파주캠퍼스 본부장은 "도민들의 세금으로 운영된 시설을 도민들을 위해 사용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면서 "임시거주의 불편해소를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 집중호우 시설피해 응급복구 76% 완료

한편, 지난 1일부터 내린 비로 10일 오전 7시 기준 경기도에는 사망 8명, 실종 1명 등 인명피해 9명과 이재민 251세대 431명이 발생했다.

시설피해는 이천·여주 청미천 제방유실 등 하천 47곳, 안성 등 산사태 171곳, 이천 산양저수지 붕괴 등 저수지 12곳, 경강선 노반 유실 등 철도 1곳, 안산 탄도항 부잔교와 오이도 창고 파손 등 어항시설 3곳 등 공공시설에서 234건 발생했으며, 주택 침수도 544건 일어났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10일 오전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10일 오전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경기지역에 장맛비가 약해지거나 소강상태를 보여 이재민 지원과 피해 수습·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다만, 기록적인 폭우로 지반이 약해지고 산사태나 하천 범람 위험이 여전히 큰 만큼 추가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10일 오전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집중호우 피해 대처상황 점검회의에서 "경기지역은 어느 정도 고비를 넘어 이제는 피해를 수습하고 복구할 시점"이라며 "이재민들의 주거 지원과 하천, 도로, 저수지 등의 응급복구가 어느 정도 되고 있는지 다시 점검하고 신속히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