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현지시각 4일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에서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현지시각 4일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에서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 연합뉴스/EPA

관련사진보기


정부는 지난 4일(현지시각)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로 인해 심각한 피해를 입은 레바논에 대해 100만불(약 11억 8천만 원) 규모의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의 인도적 지원으로 레바논 피해 주민들의 조속한 생활 안정과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시리아 내전 발발 이래 다수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해 온 레바논에 대해 그간 총 1330만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해 왔으며, 올해는 이에 더하여 코로나19 대응 등에 300만불 규모의 지원을 추진중이다.

레바논은 총 인구의 약 30% 수준인 150만 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는 등 인구 대비 최대 난민 수용국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 앞 위로전을 통해 이번 폭발사고로 인한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와 애도를 표한 바 있다.

현재 레바논에는 유엔 평화유지 활동을 위해 파견된 동명부대 280여 명과 국민 140여 명이 체류 중이지만 외교 당국에 접수된 피해 신고는 현재까지 없다.

청와대는 6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여는 등 현지의 동명부대를 통한 폭발사고 지원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