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발언하는 이인영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2020.8.6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북한이 최근 접경지역에서 무단방류 조치를 취한 것을 비판했다.

이 장관은 6일 오전 열린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모두발언에서 "북측에 한 마디 하겠다"라며 운을 떼고 "최근 일방적인 방류조치에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취임 이후 줄곧 교류 협력을 통한 남북관계 개선을 역설해온 이 장관이 북한의 조치에 대해 쓴소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장관은 "북측도 집중호우로 여러 어려움이 있었겠지만 방류조치를 취할 때는 최소한 우리 측에 사전 통보했어야 했다는 걸 강조한다"라며 "남북간 정치군사적 상황이 어려워도 인도적 분야와 접경지 주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에 대해서는 소통을 즉시 재개할 필요가 있다"라고 아쉬워했다.

북한은 지난 3일부터 남측에 사전통보하지 않고 상류의 황강댐을 무단방류해 임진강 수위가 급상승, 많은 주민들이 대피한 상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5일 깊은 유감을 표하고 황강댐 방류시 남측에 사전 통보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 장관은 6일 현재 경기도 연천의 통일부 통일미래센터 인근에서도 지역주민 104명이 대피 중이라고 전했다.

이 장관은 "방송 등 어떤 연락통로도 좋다"라며 큰 규모의 방류조치를 취할 때 사전통보 등 남북간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접경지역 재난에서부터 작은 협력이 이뤄진다면 남북한 큰 협력으로 발전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북측의 과감하고 통 큰 결단으로 임진강 수위를 둘러싼 불신을 남북간 협력의 물길로 돌릴 수 있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북 영유아·여성 지원 1000만 달러,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 28억원 의결
  
개회 선언하는 이인영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개회를 선언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8.6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개회를 선언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통일부는 이날 오전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위원장 이인영 장관)를 개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 등 2건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이 장관이 취임 이후 인도적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가고, 필요한 지원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줄곧 밝혀온 것과 궤를 함께 하는 것으로 보인다.

먼저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000만 달러(약 118억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통일부는 WFP가 이 사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고, 이 사업이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에 따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에도 올해 28억92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남북출입사무소, 철거GP 등을 활용하여 남북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향후 3년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 사업이 DMZ 일대의 평화적 이용을 통해 남북간 민족동질성을 회복하고, 접경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이 사업을 통일교육원, 통일미래센터, 6.25납북자기념관 등과도 연계해 DMZ 및 접경지역 문화축제로 확대·발전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 7월 30일에도 남북경제협력연구소가 신청한 코로나19 검사 장비인 PCR과 방호복, 온도계 등 10여 개 방역물품 반출을 승인한 바 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