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그동안 한류 확산의 중추적 역할이었던 콘텐츠산업의 대상범위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다루고 있는 콘텐츠의 범위가 방송, 게임, 영화, 만화, 애니메이션, 캐릭터, 음악, 패션 등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전통문화, 기초예술까지 확장한 진흥계획이 필요하다는 문화예술계의 목소리다.

지난 21일 서울 청계천 한국콘텐츠진흥원 광화문분원 CKL 9층 LED룸에서 랜선포럼 '코로나19 이후, 콘텐츠를 말하다'가 열렸다. 유튜브 채널에 생중계하는 온라인 형식으로 열린 이날 포럼은 현황 분석과 전망을 담은 발제, 업계 사례와 종합토론, 국민과의 온라인 실시간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개최한 랜선포럼 <코로나19 이후, 콘텐츠를 말하다> 현장 모습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개최한 랜선포럼 <코로나19 이후, 콘텐츠를 말하다> 현장 모습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관련사진보기

 
이번 포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위기의 콘텐츠산업을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전환하기 위한 추진전략 모색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이 마련한 자리다. 언택트(비대면) 사회에서 콘텐츠산업의 현황과 대응, 온라인 기반 콘텐츠의 성장 가능성, 이를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1부에서는 콘텐츠산업 진흥기관인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코로나19의 콘텐츠산업 환경 분석과 전망, 정책 대안을 이양환 정책본부장이 발제했다. 업계 사례는 CJ E&M, 구글코리아의 관계자가 참석하여 코로나19 시대에 시도한 사업과 경험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이후, 콘텐츠산업의 위기와 기회'를 주제로 기조발표하는 이양환 한국콘텐츠진흥원 정책본부장
 "코로나19 이후, 콘텐츠산업의 위기와 기회"를 주제로 기조발표하는 이양환 한국콘텐츠진흥원 정책본부장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이후, 콘텐츠산업의 위기와 기회'를 주제로 기조발표를 맡은 이양환 콘진원 정책본부장은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SNS 등의 온라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창작자와 소비자의 경계가 사라지고, 민간주도의 글로벌 문화교류가 확대되던 콘텐츠산업이 코로나19로 인해 그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양환 본부장은 "콘텐츠를 이용하는 '프라임 타임'이 기존 저녁 8~11시에서 낮 시간 대로 이동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확산 속에 OTT 신규 가입도 늘었다. 콘진원 조사에 따르면 사용자들은 유료 서비스에 대해서도 6650원에서 배로 뛴 1만원 대까지 지출할 의사가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 본부장은 "특히 16~23세인 Z세대 시청자들은 흔히 '밈(meme) 콘텐츠, 짧고 재밌는 퍼니 콘텐츠를 낮 시간에 주로 이용한다"며 "디지털화와 개인화된 비대면 소비문화 확산이 콘텐츠산업에 영향을 가장 크게 줄 것이기에, 코로나19를 위기만이 아닌 산업 체질 개선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업계 사례 브리핑에서 CJ ENM 김현수 국장은 'K-라이프스타일의 세계화'를 주제로 지난 6월 <KCON:TACT 2020 SUMMER>가 153개 지역, 405만 명의 한류 팬이 참여해 성공적으로 개최된 사례를 소개하며 코로나19 시대 한류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구글코리아 사례에서는 김용우 매니저가 '유튜브로 바라본 콘텐츠산업의 기회'를 주제로 코로나19로 인해 증가한 글로벌 단위의 콘텐츠 소비 사례를 설명하고, 온라인 유통 플랫폼의 영향력에 대해 강조했다.
 
 업계 사례 브리핑하는 김용우 구글코리아 매니저
 업계 사례 브리핑하는 김용우 구글코리아 매니저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관련사진보기

 
2부 종합토론에서는 배진아 국립공주대학교 영상학과 교수의 진행에 따라 발제자들과 함께 남영선 펍지 본부장, 서현철 레진엔터테인먼트 총괄PD, 임석봉 JTBC 팀장, 조동춘 SM엔터테인먼트 실장과 이해돈 문체부 문화산업정책과장이 함께 토론을 이어나갔다.

토론자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각 콘텐츠 장르의 현황을 공유하는 동시에 비대면 콘텐츠 소비 문화 확산으로 특히 세계 콘텐츠 시장에서 K-콘텐츠가 더 주목받을 기회라고 의견을 모았다. 또한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장애 요소를 해소할 수 있는 정부 차원의 대응을 함께 논의했다.

콘텐츠의 퀄리티는 정교하게 제작된 것이 아닌 이른바 'B급감성'을 가지고도 많은 이들의 공감을 끌어낼 수 있는 재미를 찾아내야 한다는 트렌드의 변화에 대해서 의견을 모았다. 이 밖에도 산업별 새로운 기회와 이를 위한 정책적 지원 등 콘텐츠산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실질적이며 구체적인 논의가 이루어졌다.

정부 측에서 토론에 참여한 이해돈 문체부 문화산업정책과장은 "21대 국회에 들어 저작권법 전면 개정을 준비하고 있으며, 정부의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을 통해 2700억원 규모의 예산을 집행 준비 중으로 결국 경쟁력은 콘텐츠"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투자하고,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배진아 공주대 영상학과 교수(좌장), 김용우 구글코리아 매니저(플랫폼), 김현수 CJ ENM 국장(한류축제), 남영선 펍지 본부장(게임), 서현철 레진엔터테인먼트 총괄PD(웹툰), 임석봉 JTBC 팀장(방송), 조동춘 SM엔터테인먼트 실장(대중음악)
 왼쪽부터 배진아 공주대 영상학과 교수(좌장), 김용우 구글코리아 매니저(플랫폼), 김현수 CJ ENM 국장(한류축제), 남영선 펍지 본부장(게임), 서현철 레진엔터테인먼트 총괄PD(웹툰), 임석봉 JTBC 팀장(방송), 조동춘 SM엔터테인먼트 실장(대중음악)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관련사진보기

 
포럼에 앞서 지난 16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된 '신한류 진흥정책 추진계획'이 발표됐다. 이 정책의 핵심에는 기존의 한류 콘텐츠가 대중문화에 편중되어 있던 것에서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로 확대하고, 한국문화 전반으로 콘텐츠를 다양화한다는 계획이 제시되어 있다.

이날 진행된 포럼은 콘텐츠산업 현장 전문가들과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산업이 겪는 위기와 기회 요인을 분석하고, K콘텐츠의 새로운 담론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는 있으나, 대중문화 위주의 사례에 국한됐다는 아쉬움이 남는 포럼이었다.

포럼을 주관한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은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콘텐츠산업이 위기를 넘어 더 큰 도약을 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콘텐츠산업의 어젠다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된 포럼이었던 만큼 향후 포럼과 중장기 계획 마련에서는 기존에 콘진원에서 다뤘던 장르에서 전통문화, 기초예술까지 확장된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콘텐츠산업은 미래의 먹거리 산업으로 연결되는 신한류 확산의 원동력이다. 따라서 그 중심적 역할을 하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진흥사업에서도 한국문화 전반의 다양한 장르로 확대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문화와 경제를 이끄는 K-Culture 실현을 위해서는 문화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문화원형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헤리티지큐레이션연구소가 발행하는 [전통플랫폼 헤리스타]에 함께 실립니다.
* 이창근 문화칼럼니스트, 예술경영학박사(Ph.D.)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新한류와 전통문화를 화두로 글쓰는 문화칼럼니스트입니다. 콘텐츠는 문화를 발현하는 메시지이면서 희망의 빛입니다. 그래서 오늘도 읽고 씁니다. 글쓰는 작가(Content Writer)인 동시에 문화산업컨설턴트로 문화경제의 성장동력으로 콘텐츠산업의 미래를 분석합니다. 문화비전의 어젠다를 발굴하고, 그 마스터플랜을 설계하여 정책 대안을 제시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