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오전 공군 공중급유기 'KC-330'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라크 파견 근로자들이 급유기에서 내리고 있다.
 24일 오전 공군 공중급유기 "KC-330"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라크 파견 근로자들이 급유기에서 내리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4일 오전 공군 공중급유기 'KC-330'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라크 파견 근로자들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24일 오전 공군 공중급유기 "KC-330"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라크 파견 근로자들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가 급속 확산중인 이라크 현장에서 일하는 우리 건설노동자 293명을 태운 전세기가 24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신속대응팀 12명이 탄 군용 공중급유기(KC-330) 2대가 전날 오전 출국한 뒤 만 하루만이다.

정부는 당초 입국 대기하고 있는 노동자가 297명이라고 발표했으나, 현지 사정으로 인해 실제 입국한 인원은 293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입국자 가운데 86명은 출발전 검사에서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출발 전 건강상태 질문서에 증상이 있다고 체크한 '유증상자'는 86명, '무증상자'는 207명이었다"고 밝혔다.

전세기와 함께 떠난 신속대응팀은 이들이 탑승할 때 증상이 있다고 밝힌 유증상자와 무증상자의 좌석을 따로 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증상자는 공항 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무증상자는 충북 충주 건설경영연수원과 보은 사회복무연수센터로 이동해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오면 증상에 따라 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한 의료기관이나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운영중인 생활치료센터(고용노동연수원·중소벤처기업연수원)로 이송돼 치료를 받는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해도 오는 8월 7일까지 2주간은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이번에 입국한 사람들은 대부분 바그다드 남쪽 120km 지점의 카르발라 현장에서 일하는 건설노동자들이다. 이라크에서는 현재 매일 2000-3000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19가 확산일로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