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남구의회 후반기 상임위원장으로 선출된 박다미(행정재경), 안지연(복지도시), 이향숙(운영) 의원이 당선 인사말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강남구의회 후반기 상임위원장으로 선출된 박다미(행정재경), 안지연(복지도시), 이향숙(운영) 의원이 당선 인사말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 강남구의회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 강남구의회 상임위원장이 모두 초선의 여성 의원으로 포진됐다.

강남구의회는 23일 오후 제287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를 열고 3명의 상임위원장을 선출했다. 특히 강남구의회에서 상임위원장 모두가 초선 여성 의원으로 선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의장·부의장 선거 이후 진행된 상임위원장 선거에서 행정재경위원장으로는 더불어민주당 박다미 의원이 2차 투표에서 12표를 얻어 미래통합당 전인수 의원(10표)을 따돌리고 당선됐다.

박다미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 2년간 행정재경위원회에 몸담으면서 경험한 위원님들의 실력과 인품을 볼 때 한분 한분이 저 대신 이 자리에 서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책임감 있는 자리에 대신 선만큼 강남구민을 위한 행정재경위원회 소임을 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복지도시위원장 선거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안지연 의원이 2차 투표에서 14표를 획득해 미래통합당 김형대 의원(8표)을 제치고 선출됐다.

안지연 위원장은 "복지도시위원장으로 선출해주신 선배 동료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면서 "강남구 복지 정책에 한 점 흐트러짐 없도록 협치를 이끌어내고자 노력하는 복지도시위원회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운영위원장 선거에서는 미래통합당 이향숙 의원이 1차 투표에서 18표를 득표해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이향숙 위원장은 "부족한 저를 뽑아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구의원들이 원활하고 전문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제가 밑받침이 될 것을 약속한다"라면서 "구의회 소속 직원들과도 함께 소통하면서 의원들이 멋진 의정생활을 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돕겠다"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임시회에서 편성할 예정이었던 196억7000여만 원 규모의 '2020년도 제2회 추경경정예산안'은 의장단 구성이 늦어져 결국 다음 회기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