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어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어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 사진제공 서울시

관련사진보기


애도 성명에서 분향소 설치까지. 시민사회단체들도 저마다 방식으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애도하고 있다. 인권변호사 출신인 박 시장은 1990년대부터 참여연대 사무처장, 아름다운재단 이사 등으로 활동하면서 시민사회단체들과 오래 인연을 맺었다.

참여연대는 10일 낮 12시쯤 발표한 애도 성명에서 "황망하고 안타까운 소식에 슬픔과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면서 "고 박원순 시장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고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장 이전에 오랜 시간 시민운동을 개척하고 그 영역을 확장시켰던 활동가였다"면서 "참여연대 운동의 토대를 굳건히 세우고 다양한 시민운동 영역에서 한국사회의 개혁과 혁신을 위해 헌신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난 1994년 9월 참여연대 창립을 주도했고, 지난 1996년부터 2002년까지 7년간 사무처장으로 활동했다.

박 시장이 창립을 주도한 아름다운재단도 이날 입장문에서 "박 전 총괄상임이사는 2000년 8월 아름다운재단을 설립하고, '1% 나눔운동' 등 한국 사회 전반에 나눔문화 확산의 계기를 만들었다"면서 "고인이 남긴 '나눔의 유산'은 오랫동안 기억될 것"이라고 애도했다.

중소 상인과 자영업자들도 나섰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아래 한상총련)는 이날 회원 일동 명의로 낸 애도 논평에서 "그간 누구보다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을 위로하고 경제민주화에 앞장섰던 고 박원순 시장의 안타까운 소식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한상총련 회원들은 "(고 박원순 시장은) 유통재벌로부터 골목상권을 보호하는 과정에 소송에 휘말리는 등의 피해도 두려워하지 않았다"면서 "고인이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에게 보여주신 관심과 헌신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 시민사회 분향소 마련... "여성단체들도 추모 자체는 이해"

분향소를 만든 지역도 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를 비롯해 광주NGO센터, 광주YMCA, 진보연대, 민예총, 518행사위원회,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오후 6시부터 광주YMCA 무진관에 분향소를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장례위원회는 따로 꾸리지 않았지만 단체별, 개인별로 분향소 관리와 운영, 조문객 응대 역할을 나눠 오는 12일까지 추모객을 받기로 했다.

박재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는 이날 오후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 통화에서 "그동안 박원순 시장과 광주시민사회 사이의 소통이 끈끈해 추모 공간 마련을 제안했고 시민단체 활동가들도 즉각적으로 반응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광주전남 여성단체들의 경우 (박 시장을) 고소한 피해자의 2차 피해를 가장 우려했지만, 광주시민사회에서 고인의 죽음 자체를 추모하는 건 이해했다"고 말했다. 다만 여성단체들은 단체 참여가 어려울 경우 개인 별로 참여하기로 했다.

참여연대, 경실련, 환경운동연합, 한국여성단체연합을 비롯한 전국 350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전국 단위에선 아직 별다른 움직임은 없다. 이승훈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사무처장은 이날 "연대 단체들끼리 공동 입장을 논의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참여연대 사무처장을 지낸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다른 시민단체에서 함께 성명을 내진 않더라도 참여연대나 아름다운재단 성명과 비슷한 심정일 것"이라면서 "나도 시간이 좀 지나고 마음이 정리되면 페이스북에 추모 글을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미디어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