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비보'에 침통한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참석자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들어서고 있다.
▲ "박원순 비보"에 침통한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참석자들이 침통한 표정으로 들어서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과 관련해 "충격적이고 애석하기 그지 없다"라며 "고인이 아끼셨던 서울시정에 공백이 없도록 각별히 챙기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평생을 시민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고인의 가시는 길에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박 시장 사망 소식이 전해진 이후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었다.

이 대표는 "박 시장은 1980년대 이후 시민운동의 씨앗을 뿌리고 크게 피워낸 시민운동계의 탁월한 인권변호사였다"라며 "서울시장을 맡게 된 후에는 서울 시민을 위해 모든 힘을 쏟아 일해왔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박원순 비보'에 침통한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참석자들이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맨 오른쪽은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진성준 의원.
▲ "박원순 비보"에 침통한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박 시장은 1980년대 이후 시민운동의 씨앗을 뿌리고 크게 피워낸 시민운동계의 탁월한 인권변호사였다"라며 "서울시장을 맡게 된 후에는 서울 시민을 위해 모든 힘을 쏟아 일해왔다"라고 평가했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한 뒤 목례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진성준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박 시장의 비통한 소식에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라며 "평생 시민 운동에 헌신하고 서울시정에 수많은 업적을 남긴 박 시장의 명복을 빌며 유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전날인 9일 실종신고가 접수된 지 7시간 만인 이날 새벽 0시께 서울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은 최근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