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한 20대 남성이 자전거를 묶어놓고 달아났다. 지난달 22일 '박정희'가 적힌 노란 천과 막대기를 투척하고 사라진 지 두번째 사건이다.
 8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한 20대 남성이 자전거를 묶어놓고 달아났다. 지난달 22일 "박정희"가 적힌 노란 천과 막대기를 투척하고 사라진 지 두번째 사건이다.
ⓒ 소녀상을지키는부산시민행동

관련사진보기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훼손하려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부산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9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자전거 소동과 관련해) 내사 중이다. 재물손괴죄는 물론 다른 죄명의 적용도 가능한지 법리를 검토하고 있다"며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고 간 대상이 분명한 만큼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 A씨는 부산 소녀상에 자전거를 번호형 자물쇠로 묶어두고 사라지는 소란을 피웠다. 이를 발견한 경찰과 시민단체가 자물쇠를 제거하려 했지만, 뒤늦게 나타난 A씨는 오히려 자전거 재물손괴를 주장하며 경찰에 항의했다.

이러한 소란은 A씨가 직접 자물쇠를 풀면서 일단락됐다. A씨는 경찰의 임의동행 요청도 거부한 채 현장에서 벗어났다. 경찰은 명확한 처벌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A씨에 대한 현장 체포나 조사를 하지 못했다.

[관련기사] 부산 소녀상 또 수난, '박정희' 이어 자전거 테러 http://omn.kr/1o9k9
[관련기사] 부산 소녀상에 '박정희' 투척... 시민단체 수사 의뢰 http://omn.kr/1o0ox

부산 소녀상에 대한 모욕 행위는 올해만 벌써 두 번째다. 정의기억연대 논란이 일던 지난달 22일에도 누군가 '박정희'라고 적힌 노란색 천과 염주, 빨간 주머니가 걸린 지팡이 형태의 나무막대기를 투척하고 사라졌다.

시민단체는 경찰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하고 있다. 소녀상을지키는부산시민행동의 관계자는 "벌써 두 번째 사건이 발생했다. 재발 방지에 제대로 나섰다면 이번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며 "조사결과를 기다려보겠지만, 엄중한 처벌과 예방 노력이 없다면 항의행동 등 본격적인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의 외교공관 담벼락을 마주하고 있는 부산 소녀상은 지난 2016년 박근혜 전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자발적 모금으로 세워졌다. 철거와 재건립 수난을 거쳤고, 지금도 일본 정부의 외교적 압박을 정면으로 받고 있다.

2017년에도 극우 성향을 보이는 이들이 소녀상에 쓰레기를 투척하고, 인근에 박정희·이승만 흉상을 세우겠다고 나서는 등 소녀상의 정신을 훼손하려는 시도는 끊이지 않았다. 이에 시민사회와 부산시의회는 관련 조례 제정과 법령 정비에 힘을 기울였다.

최근 개정안 처리로 도로 점용료 문제까지 해결되면서 소녀상은 일제 강점기 과거사 사죄배상, '위안부' 피해의 의미를 되새기는 합법적인 부산의 역사적 기념 조형물로 자리잡았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