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국제중학교 운영성과평가 결과 발표하는 조희연 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지난 9일 열린 '특성화중학교 지정·운영위원회'에서 특성화중학교 운영성과 평가 결과를 심의한 결과 평가대상 3교(대원국제중, 영훈국제중, 서울체육중) 중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은 지정 목적 달성이 어렵다고 판단하여 청문 등 특성화중학교 지정 취소 절차를 신중히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서울교육청 제공)
▲ 국제중학교 운영성과평가 결과 발표하는 조희연 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지난 9일 열린 "특성화중학교 지정·운영위원회"에서 특성화중학교 운영성과 평가 결과를 심의한 결과 평가대상 3교(대원국제중, 영훈국제중, 서울체육중) 중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은 지정 목적 달성이 어렵다고 판단하여 청문 등 특성화중학교 지정 취소 절차를 신중히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서울교육청 제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고유선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8일 대원·영훈국제중학교의 특성화중(국제중) 지정 취소 동의를 구하는 공문을 교육부에 보냈다고 밝혔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은 교육감이 5년마다 학교 운영 성과 등을 평가해 지정 목적 달성이 불가능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교육부 장관 동의를 받아 국제중 지정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두 학교가 국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노력과 교육격차 해소 노력 등이 부족했다며 운영성과 평가에서 국제중 지정 취소 결정을 내렸다.

두 학교는 청문을 통해 서울시교육청이 2015∼2019년 운영 성과를 평가하면서 2019년 말에야 평가지표를 바꾸는 등 평가 과정이 공정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지만, 교육청의 결정을 뒤집지는 못했다.

교육부 장관은 교육청의 동의 신청을 받은 날로부터 50일 안에 동의 여부를 결정해 교육감에게 통보해야 한다.

교육계에서는 교육부가 지난해 서울지역 자율형 사립고(자사고)와 전북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 여부를 1∼2주 안에 결정한 점을 고려하면 이달 안에 결론이 나올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대원·영훈국제중이 행정소송 등 법정 싸움에 나설 것이라는 계획을 밝힌 바 있어 교육부가 동의하더라도 두 학교에 대한 일반중 전환 절차가 곧바로 시작될 가능성은 크지 않은 상황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