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외교부로 이동하는 스티븐 비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해 외교부로 이동하고 있다. 2020.7.8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해 외교부로 이동하고 있다. 2020.7.8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7일 오후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본격적으로 일정에 나선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7시 30분부터 숙소인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비공개 조찬을 했다.

이 본부장은 50여 분 가량의 식사를 마치고 오전 8시 20분쯤 호텔을 나선 뒤 차에 올랐다. 그는 비건 부장관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한다.

이후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 차관 전략대화를 갖는다. 양측은 회의에서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 G7(주요7개국) 확대 문제, 경제번영네트워크(EPN) 등 한미 간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비건 부장관은 이도훈 본부장과 다시 만나 공식적인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미는 이 자리에서 한반도 정세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양국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협의를 마친 후 비건 부장관은 이도훈 본부장과 함께 약식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비건 부장관이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한반도 상황 관리 차원에서 북한의 도발 자제와 북미대화 복귀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비건 부장관이 한국 일정 마지막 날인 9일 청와대를 방문해 서훈 신임 국가안보실장을 만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